신종직업 40개 생긴다
신종직업 40개 생긴다
민간부문서 자생적 新직업 지원

사립탐정·이혼상담사 등 육성
  • 서중권 기자
  • 승인 2014.03.1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제도의 미비로 서비스 수요에도 불구하고 합법적인 직업으로 정착되지 못하거나 해외에는 존재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신직업 40여 개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이뤄진다.
고용노동부는 18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와 청와대에서 이원 생중계로 진행된 제13회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이 담긴 ‘신직업 육성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신직업 육성 추진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일명 사립탐정이라고 불리는 민간조사원, 전직지원전문가, 화학물질안전관리사, 연구장비전문가, 도시재생전문가 등을 신직업으로 꼽았다.
정부는 향후 40여 개의 신직업을 육성·지원하는 한편 민간 부문에서 자생적으로 신직업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각 부처에서는 우선 신직업이 법과 제도의 테두리 안에서 안정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하고, 국가 또는 국가공인 민간 자격을 신설해 전문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큰 틀에서는 유망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신직업을 공공서비스부터 도입해 이후 민간시장에서 직업 창출이 자연스럽게 이어지게 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민간조사원은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법무부와 경찰청 등 관계부처에서 협의체를 구성한 뒤 민간조사원의 관리·감독 등 도입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 내년까지 민간조사원의 윤리·역량 제고를 위한 교육과정과 국가자격을 신설키로 했다.
퇴직자에게 경력·적성에 맞는 일자리 또는 제 2의 직업을 추천·알선하는 전직지원 전문가 양성을 위해 정부는 올해 안에 국가자격을 신설하고 전직지원 프로그램 보급 및 사업장의 전직지원 교육 등을 적극 지원해 민간 전직 지원시장의 활성화를 유도키로 했다.
사업장에서 화학 물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화학물질 안전관리사 고용도 추진된다. 정부는 화학물질 등록·관리 강화 및 화학사고 대응을 위한 관계 법령 정비에 맞춰 내년도까지 ‘화학물질 안전관리사’ 국가자격을 신설하고 유독물 취급사업장에 화학물질 안전관리사를 고용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여가생활 수요 파악 및 맞춤형 여가설계, 지역 문화자원의 종합적 활용, 기획, 여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문화여가사 등의 직업을 육성키 위한 방안으로 올해까지 국가자격을 신설하는 한편 이들이 일할 수 있는 관련기관 배치 근거를 법 개정을 통해 마련키로 했다.
민간 부문에서 신직업들이 시장의 수요에 따라 자생적으로 만들어질 수 있는 방안도 추진된다. 정부는 민간의 자생적 수요 창출이 필요한 직업으로 기업컨시어지, 매매주택연출가, 평판관리자, 노년플래너, 병원아동생활전문가, 애완동물행동상담원 등을 꼽았다.
정부는 자생적인 민간시장 수요 창출을 뒷받침하기 위해 해당 분야에 맞는 신직업 특화 직업 훈련과정을 개설해 전문인력을 육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아울러 정부는 워크넷 직업정보시스템에 신직업 메뉴 추가, 신직업관련 다큐멘터리 시리즈 제작 등 체계적인 직업정보 제공 및 대국민 홍보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