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천안풍세센토피아조합, ‘조합과 업무대행사 수상한 동거?’(주)센토피아&송담하우징, 충북 오창읍 동일빌딩에서 법인설립
김헌규 기자  |  always20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천안풍세센토피아지역주택조합(이하 풍세센토피아)의 조합측과 업무대행사가 유착성 관계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될 전망이다.
익명을 요구한 모씨에 따르면 “현 조합장 S씨와 송담하우징의 대표이사인 K씨와는 오창 센토피아 주택조합에서 알게 된 것이 아니고 이전 부터 동업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조합장 S씨는 “충북 오창센토피아 지역주택조합 조합원과 부조합장 재직시절 업무대행사를 알게 됐고, 이전부터 알고 있는 사이는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주)센토피아 법인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조합장 S씨와 송담하우징 K씨는 연계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센토피아 법인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주)센토피아는 충북 청원군 오창읍 중심상업로에 소재한 엔젤 오메가빌딩 602호를 본점으로 하고, 지난 2014년 3월 31일에 법인을 설립했다.

3개월 후인 6월 24일, G(현 송담하우징 대표이사)씨를 대표이사에, 그의 부인인 J(송담하우징G씨의 부인)씨와 S(현 조합장S씨)씨를 각각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또 같은 날 선임과 동시에 G씨는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하고, J씨를 대표이사로, S씨를 사내이사로 변경하면서 현재까지 이직을 유지하고 있다.
주)센토피아는 최초에는 자본금 500만 원으로 시작해 지난 2015년 11월에 1억 원으로 증자했다.
회사의 설립목적은 부동산 개발과 공급업, 주택신축 판매업, 부동산 분양 임대 및 분양대행업 등으로 하고 있다.

송담하우징은 주)센토피아와 같은 날, 같은 장소에 호수만 다른 604호로 법인을 설립했다.
주)센토피아보다 앞선 지난 2013년 12월 4일에 법인을 설립하고 대표이사에 A씨를, 사내이사에 G(송담하우징 대표이사)씨를, 이후 G씨가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송담하우징은 부동산 컨설팅업, 부동산 분양 시행업, 부동산개발 분양 및 같은 업무의 대행용역 등을 목적으로 법인이 설립됐다.
주)센토피아와 송담하우징의 법인 설립년도는 송담하우징이 약 9개월이 빠르지만 후에 같은 날, 같은 장소에 두 법인은 각각 분양대행, 하나는 업무대행을 목적으로 수상한 동거를 시작한 것으로 예산되고 있다.

천안센토피아주택조합이 ‘센토피아’의 브랜드명으로 탄생된 배경이 주)센토피아에서 기인됐다는 것이 제보자 A씨의 주장이다.
제보자 A씨는 “주)센토피아의 대표이사와 조합장과의 관계, 센토피아의 대표이사와 송담하우징 대표이사와의 관계의 연결고리를 보면  조합아파트란 이름으로 조합원을 모집하고, 사업의 목적보다는 사욕을 채우기 위한 수단으로 삼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풍세센토피아 조합 측 관계자에게 ‘일반분양 업무는 주)센토피아에서 맡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일반분양은 본부장과 그 곳에 속해 있는 직원들이 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본부장은 어느 회사 소속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소속은 밝히지 않고 “본부장이 한다”고만 반복했다.

그는 분양수수료와 관련해서는 “조합측에서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조합장 S씨에게 이와 관련해 MMS문자 메시지를 통해 입장을 밝혀 줄 것을 요청했지만 답변이 없었다.[충남일보 김헌규 기자]

김헌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조합원 2017-06-24 18:43:54

    왜이런일이...전세집 2년씩 옮겨 다니며...힘들게 버텼는데..신고 | 삭제

    • 진정한 2017-06-23 11:01:56

      이런 기사가 사람들 많이 죽이지요 정확한 내용도 모르면서. 해처먹었으면 당연히 감방가야되지만 아니라면 펜대 잘못굴려 많은 서민들을 고통으로 몰고갈수있습니다신고 | 삭제

      • 언젠가는 2017-06-20 08:39:52

        그래 지금 할수있는한 최대로 해먹어라 자멸의 길로 자진 탑승 성공이다 하늘이 도와주나비다 더더 분발해라신고 | 삭제

        • 풍세 2017-06-20 07:34:52

          사리사욕채운 쓰레기인간들 모두 잡아 죄값을 톡톡히 치르게해줘야한다!!~~~대통령도 뇌물먹고 깜방가는 세상이다!~~어디서? 죽일놈들~신고 | 삭제

          • 무섭다 2017-06-20 06:30:30

            서로 한입으로 어마무시하게 쓸어모으려고 작정하고 귀막고 눈가리고 조합원 상대로 서로 모른다 나는 힘없다 그래서 센토피아는 오창 송담은 분당 콜센터는 평택으로 넘어갔다가 송도로 넘어갔다가 어쩐지.. 살떨린다 와 단순 지주택사업 으로 치부할게 아니다 이제신고 | 삭제

            • 송담 반성해라 2017-06-20 01:43:21

              이 기사를 보는 조합원 및 계약자는 네시버카페 밴드를 꼭 가입하시기 바랍니다 이사태를 가입자들이 꼭 아셔야합니다신고 | 삭제

              • 조합장 왜 일해 2017-06-20 00:16:36

                기자님 송담하우징 ( 업무대행사) 회사도 비리가 있는지 낫낫이 밝혀 주세요.신고 | 삭제

                • 진실을 좀 말해라.. 2017-06-19 22:59:36

                  뭐하니 진실성있게 말하는법이 없구나..조합원에 알권리를 무시하고 벌금 내면 그만이라니...어이없는인간들..신고 | 삭제

                  • 어렵다 2017-06-19 22:24:19

                    검찰에서 압수수색 해서
                    대한민국에 센토피아가 다시는 사업을 벌릴수 없도록 하며 관련자는 엄중히 처벌해서 재산몰수하고 구속시켜야 합니다신고 | 삭제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