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 연예
싸이 “여전히 ‘강남스타일’왜 특별했는지 모른다”‘강남스타일’ 발매 5주년 맞아 미국 빌보드 인터뷰
연합뉴스  |  chungnamilb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저는 여전히 ‘강남스타일’이 왜 특별했는지 모르겠어요. 그 이유를 안다면 반복해서 만들 수 있겠죠. 의도적으로 만들었다면 성공하지 못했을 겁니다.”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40)가 ‘강남스타일’ 발매 5주년 기념으로 미국 빌보드와 한 인터뷰에서 ‘강남스타일’의 세계적인 인기 비결에 대한 물음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빌보드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한 ‘나는 여전히 강남스타일이 왜 특별했는지 알지 못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나는 한국 가수였고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한국어로 한국인이 즐길 수 있는 좋은 노래를 만들었다. 그것이 전부였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의도적으로 하면 자연스러워 보이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이것이 내가 지난 5년간 느낀 것”이라며 “의도적으로 뭔가를 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또 ‘강남스타일’의 위대한 업적이 나머지 작업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는 “‘강남스타일’ 전과 후 인생과 경력이 바뀌었다”며 “새로운 음악을 만들 때마다 많은 국가의 사람들이 음악을 기대하고 응원해준다. 내 음악을 들려줄 기회를 준 ‘강남스타일’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2012년 7월 15일 공개된 ‘강남스타일’은 유튜브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7주 연속 2위를 차지해 한국 아티스트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 곡은 그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로 등극했으며 유튜브 조회수 10억 건을 돌파하자 유튜브는 스트리밍 플랫폼 자체를 바꿔야 했다. 현재 유튜브 조회수는 29억 뷰 돌파를 목전에 뒀다.
빌보드는 “이제 K팝을 이야기할 때 싸이의 이름이 항상 거론된다”고 전했고 싸이는 “우리나라 음악을 대표하는 것에 약간의 죄책감이 있다. 지금부터 누군가가 나보다 잘할 수 있다면 그는 나보다 멋질 것이다. 농담 51%, 겸손 49%”라고 유머를 섞어 답하기도 했다. 
싸이는 또 “곧 한국에서 대규모 콘서트를 연다”며 “티켓 판매를 했는데 ‘강남스타일’ 때보다 훨씬 좋은 결과를 얻었다. 40세의 아티스트로서 내 커리어 중 가장 인기 있는 순간이며 만족한다"고 올여름 개최하는 ‘흠뻑쇼’를 소개했다.
아울러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 공연을 보여줄 기회를 갖고 싶다”며 “단, 한두 곡이 아닌 많은 노래를 공유하고 싶다. 나와 관객이 함께할 수 있는 10곡의 노래가 있을 때 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충남일보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