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충남도 통합기자실 운영계획 제동 ‘논란’기존 기자실 이전해 통합기자실로 운영 추진예산 상임위가 전액 삭감
우명균 기자  |  woomk22@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충남도의 통합 기자실 운영과 관련한 리모델링 예산이 충남도의회 소관 상임위에서 제동이 걸려 논란을 빚고 있다.
충남도측이 리모델링의 필요성을 근거로 도의회에 예산을 제출했으나 상임위에서 전액 삭감해 리모델링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놓여 있다.
충남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충남도 공보관실은 지난 14일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에 공보실과 기자실 이전 및 리모델링 추경 예산 7억 원을 올렸다.

이 예산은 4개 사무실로 나눠져 있는 공보관실을 한 공간으로 모으고, 도청 5층에 있는 기자실을 1층으로 옮겨 중앙기자실과 지방기자실, 브리핑 룸을 통합·운영하기 위해 책정된 비용이다. 그러나 행자위는 내부적인 논의 끝에 결국 전액 삭감키로 결정했다.
행자위 김동욱 위원장(천안2)은 “공보관실 및 기자실 재배치 예산이 7억 원이 넘는데도 세부 산출 근거가 미흡하다”며 “막대한 예산이 들어감에도 도면 등이 없다는 것은 심사 준비를 소홀히 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충남도의 기자실 리모델링 추진에 발목이 잡히면서 조만간 예정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반영 여부가 주목된다.
이에 대해 충남도는 삭감된 예산에 대해 최대한 노력해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허승욱 정무부지사는 17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내부의 치열한 검토 과정을 통해 올린 것이기 때문에 어느 것 하나 필요 없는 예산은 없다”고 밝혔다.
허 부지사는 “충분히 말씀드렸지만 현재 결정된 것은 5층에서 1층으로 가는 것”이라며 “1층의 민원실도 통합민원실로 바꾸고 있기 때문에 기자실과 브리핑룸이 같이 있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도의회가 문제 의식을 갖고 삭감한 부분에 대해서는 존중하는 것 또한 당연하다”고 말했다.
허 부지사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최종 과정이 남아 있으니 각 상임위 별 계수조정이 끝났다 하더라도 협조와 부탁의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을 최대한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우명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