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신고리 원전 5·6호기 찬반논란 ‘치열’대전서 토론회, “자원 빈국 유일한 대안”vs“부실공사로 신뢰 잃어”
김일환 기자  |  dusdls42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과 관련, 재개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토론회가 13일 대전에서 열려 찬반논란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전문가들은 이날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주최로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건설 재개를 놓고 찬반 의견을 제시하며 팽팽하게 맞섰다.
임채영 한국원자력학회 박사는 “적법한 절차를 거쳐 수년에 걸쳐 지어지고 있는 만큼 원전을 순리대로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박사는 “신고리 5·6호기는 세계 최초 3세대 최신형 원전으로, 국제적으로도 안전성을 입증받았다”며 “에너지의 95% 이상을 수입에 의존해야 하고 지하자원이 거의 없는 자원 빈국의 가능한 대안은 원전 뿐”이라고 강조했다.
정용훈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도 “세계적으로 지진으로 인해 사고가 난 원전은 없었다”며 “우리나라도 상대적으로 지진에서 안전한 국가이며, 원전은 최대로 예상되는 규모 6.5∼7.0 지진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반대 입장의 전문가들은 원전의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며 건설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장다울 그린피스 캠페이너는 “우리나라는 세계 5대 원전 밀집지역 중 하나”라며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완료되면 우리나라는 세계 제1위(고리)와 2위(한울) 원전 밀집지역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캠페이너는 “후쿠시마 사고 후 6년이 지났지만 제염작업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에너지 전환은 더 이상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아닌, 언제 하느냐의 문제”라고 목청을 높였다.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 소장도 “지난해 한빛 4호기의 철판 부식이 뒤늦게 발견됐고, 콘크리트 타설이 안 돼 있는 등 부실공사가 드러났다”며 “문제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이런 사실을 은폐하는 데만 급급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론화위는 지역 순회 토론회, 원전 소재 지역 간담회, 시민참여단 조사 등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다음 달 중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재개 관련 권고안을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충남일보 김일환 기자]

김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