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 대전
권한대행 체제 대전시 현안사업 차질 빚나권선택 시장, 시장직 상실로 공직사회 ‘술렁’… 현안사업 줄줄이 위축
김강중 기자  |  kim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긍정 “지속사업 중단 없을 것” vs 부정 “현안사업 속도 줄 것” 교차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권선택 대전시장이 14일 대법원의 확정판결로 시장직을 상실해 공직사회가 크게 술렁이면서 현안사업 추진여부가 큰 관심사로 부상했다.
무엇보다 권선택 시장이 퇴진하면서 대전시가 추진해 온 주요 정책의 표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권 시장이 강한 의지를 가지고 추진했던 역점 사업은 가운데 표류가 예상되는 사업은 대전도시철도 트램 건설과 도시공원구역 민간특례개발사업이다.
이번 정기 국회에서 관련법이 통과되면서 내년부터 사업이 본격 추진될 예정이었으나 시장의 부재로 불투명해 졌다.
또 월평공원에 아파트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시청 북문 앞에서 농성중인 가운데 공원구역 민간특례개발 사업도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자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앞장서 반대했던 이 사업은 시장의 의지로 3번만에 대전도시공원위원회를 조건부로 통과했다.
난개발 방지를 위한 선택할 수 밖에 없다는 확신 속에 강력하게 추진했던 이 사업은 수장의 퇴진으로 지연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
권 시장 퇴임 후 직무대행을 맡은 이재관 행정부시장은 14일 오후 공론화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혀 최소한 사업 지연은 기정사실화 됐다.
시장이 낙마한 상황에서 여전히 긍정과 부정이 엇갈린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나오기만을 기다렸는데 막상 시장직 상실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시청 분위기가 꽁꽁 얼어붙은 느낌”이라며 “시장이 야심 차게 추진한 사업이 차질을 빚는 것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우려했다.
반면 ‘행정의 연속성’에 따라 현안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한 공직자는 “시장이 낙마했다고 해서 민선 6기 추진했던 사업들이 중단되거나 백지화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수장의 부재로 일부 사업의 속도가 늦어지는 일은 있지만, 시민이 우려할 만한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정은 이재관 권한대행이 내년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 당선자가 시장으로 취임하기 전까지 시정을 총괄한다.[충남일보 김강중 기자]

김강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