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평창 성화, 기름유출 아픔 이겨낸 만리포해변 달렸다충남서 이틀째… 태안과 홍성 주요 관광지 146.4km 이동
우명균·문길진·백승균 기자  |  bsk10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충남 태안 기름유출사고 10년을 하루 앞둔 6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들이 태안의 만리포해변에서 성화를 전달하고 있다. 지난 2007년 12월 7일 최악의 기름 유출 사고로 기름으로 뒤덮였던 만리포해수욕장은 10년이 지난 지금 원래 모습을 되찾았다. [연합뉴스]

‘부교 건너고, ATV 타고’, 평창올림픽 성화 태안서 ‘활활’
백야 김좌진·만해 한용운 의절의 고장 홍성서 불타올라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6일 충남 태안·홍성을 찾아 봉송을 마쳤다.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에 따르면 성화봉송단은 안면암, 만리포 해변, 홍주의사총, 홍주성 등 태안과 홍성 시내 및 주요 관광지 146.4km(봉송거리 13.9km, 차량이동거리 132.5km)를 달렸다.
태안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지역이 자랑하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전 세계에 소개하며 봉송을 이어갔다. 

성화봉송단은 천수만을 따라 길게 이어진 안면도 동쪽 바닷가의 사찰, 안면암을 방문, 2개의 무인도(여우섬)까지 놓여있는 약 100m 길이의 부교를 이용한 성화봉송으로 신비로운 자연경관을 알렸다.
또 ATV(사륜바이크)를 타고 만리포 해변에서 봉송을 진행해 기름유출 피해에도 불구하고 123만 명의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본래의 모습으로 복구 된 태안 앞 바다를 소개했다.
성화봉송단은 태안에서 오전 일정을 마치고 오후에는 홍성으로 성화를 이어 나갔다.

홍성은 나라가 누란의 위기에 처할 때마다 백야 김좌진 장군, 만해 한용운 선사 등 수많은 애국지사가 분연히 일어났던 고장이다.
홍성에는 지난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일어난 홍주(옛 홍성 지명)읍성 전투에서 희생한 의병들의 유해를 모신 홍주의사총이 자리하고 있다.
성화봉송단은 이곳 홍성을 방문해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태안, 홍성에서는 다문화가정, 태안 기름유출 사고 자원봉사자, 육상 선수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봉송에 참여했다.

몸이 편찮으신 할머니께 기쁨을 드리기 위해 봉송에 참여한 다문화가정 소년이 이날 안면암 봉송 주자로 달렸고 성화봉송을 통해 장애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고 싶다는 육상선수 김다희 씨 등 다양한 이들이 힘차게 성화의 불꽃을 옮겼다.
홍주의사총에서는 홍성군 체육회 이사 성낙홍 씨가 성화를 들고 달리며 우리 민족의 숭고한 역사를 되새겼다.
성화봉송단은 홍주성 여하정에서 열린 지역축하행사를 끝으로 태안·홍성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후 6시부터 진행된 이날 공연에서는 동계올림픽 성공기원을 담은 타악공연과 모듬북 공연이 펼쳐졌다.

이어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와 향토가수 유 준 씨의 흥겨운 공연으로 많은 시민들이 함께 즐겼다.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 관계자는 “태안의 아름다운 해변과 홍성의 유구한 역사 앞에서 성화는 더욱 밝게 타올랐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문화와 자연을 전 세계에 알리고 평창에 점화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화봉송단은 7일 당진·서산, 8일 공주를 거쳐 9일부터 사흘 동안 대전광역시를 달릴 예정이다.[충남일보 우명균·문길진·백승균 기자]

[관련기사]

우명균·문길진·백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