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한국여성, 일·육아 병행 여전히 어렵다한국 보통사람 “자녀 수 많을수록, 자녀 어릴수록 女고용률 낮아”
전혜원 기자  |  jeonyang48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3040 ‘경단녀’ 재취업 시 평균 월급 180만원… 월급 94만원 깎여


한국의 ‘보통사람’이라면 자녀 사교육비에 적잖은 돈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출산 또는 육아 등으로 인한 경력 단절 경험은 여성의 소득에 상당한 타격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30대 또는 40대이며 경력 단절 경험이 있는 여성, 이른바 ‘경단녀’의 평균 월급은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100만 원 가까이 낮았다.
7일 신한은행이 공개한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핵심 이슈에 따르면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키는 경우 1인당 사교육비로 평균 33만 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초·강남·송파구 등 이른바 ‘강남 3구’의 자녀 사교육비 씀씀이가 두드러졌다.

◇ ‘사교육 공화국’ 강남 고등학생 월평균 86만원 지출… 영유아 때부터 격차
한국에서 고등학생 자녀를 둔 가정이라면 한 달 평균 47만 원, 지역에 따라서는 86만 원에 달하는 돈을 사교육에 쏟아 붓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교육비 지출 가정을 기준으로 산출한 고등학생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47만 원이며 중학생도 한 달에 41만 원을 지출했다.
영유아부터 고등학생까지 자녀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3만원으로 집계됐다.
사교육비 지출액은 지역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이 같은 격차는 미취학아동(6∼7세)과 초등학생, 중학생을 거치면서 1.2∼1.3배 수준으로 좁혀졌다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둔 고등학생 때 다시 벌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가 학교에 입학하기도 전부터 사교육을 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입학 직전인 6∼7세의 75%가 사교육비를 지출하고 있으며, 절반 이상이 예체능 과목을 수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국어·영어·수학 등 주요과목을 배운다는 응답이 39%, 제2외국어와 사회·과학을 배우는 경우는 각각 7%, 4%였다.

◇ 경단녀 재취업 시 평균 월급 180만원… 경력 단절 전보다 94만원 줄어
여성 직장인이 출산이나 육아로 경력단절을 경험할 경우 다시 재취업하더라도 월급이 대폭 깎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30·40대 여성 직장인 가운데 경력단절을 한 번이라도 경험한 여성의 평균 근로소득은 180만 원으로, 쉬지 않고 경력을 끌고 온 여성의 평균 근로소득(274만 원)보다 94만 원 낮았다.
경력단절 기간이 1년 미만인 30·40대 여성의 월평균 근로소득도 245만 원으로, 단절 경험이 없는 경우와 여전히 29만 원 가량 차이를 보였다.
여성의 경력단절 기간과 월급이어서 추이는 대체로 반비례하는 모습을 보였다. 경력단절 기간이 5∼7년에 이르는 여성의 월 급여는 평균 143만 원으로 1년 미만 경력단절 여성 급여액의 59% 수준이었다.
일을 1∼2년 정도 쉰 경우 월 급여는 210만 원(86%), 2∼3년인 경우 180만 원(74%)으로 경력이 오래 끊길수록 급여가 줄어드는 셈이다. 다만 7∼10년 장기간 경력단절 이후에는 월 급여가 148만 원으로, 5∼7년 미만 단절 이후 오히려 소폭 상승했다.
경력단절 후 재취업을 비롯해 맞벌이를 결정한 가정은 경제적인 이유(27%)와 노후대비(20%), 자녀교육(18%) 등을 가장 큰 이유로 골랐다. 다만 맞벌이만으로 경제적인 문제를 해소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맞벌이 가구의 월평균 가구 총소득은 지난해 586만 원에서 올해 573만 원으로 줄어들었다. 올해 맞벌이 소득은 외벌이 소득(453만 원)의 1.3배 수준에 불과했다.[충남일보 전혜원 기자]

전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회장 : 임동표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7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