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 연예
이진욱, ‘성폭행 허위고소 혐의’ 여성 재판서 비공개 증언
연합뉴스  |  chungnamilb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0  18: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배우 이진욱(37)씨가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허위 고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모(34·여)씨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다.
이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이우철 부장판사) 심리로 10일 열린 오씨의 2심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다만 증인신문은 이씨 측의 요청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재판부는 “연예인으로서 (증언 내용이) 사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비공개로 재판을 진행하겠다”고 결정하고 방청객을 퇴정시켰다.
오씨는 2016년 7월 지인과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만난 이씨가 자신의 집에 찾아와 성폭행했다며 경찰에 그를 고소했다. 성폭행 혐의를 부인한 이씨는 오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고, 경찰과 검찰은 두 사람이 합의하고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오씨를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1심은 “공소사실에 대한 범죄의 증명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오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오씨가 적극적으로 성관계에 응했다고 보기 어렵고 의사에 반해 성관계가 이뤄졌다고 여겼을 개연성이 충분하다”고 말했다.[충남일보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대표이사 : 전강현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8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