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 정치
박희조 “젊고 참신한 가치로 대덕구 발전 이끌고 싶다”자유한국당 전 청와대 행정관 구청장 도전 의지 내비쳐
이호영 기자  |  misanle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4: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충남일보 이호영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사무처장을 역임한 박희조 전 청와대 행정관이 “젊고 참신한 가치로 지역 발전을 이끌고 싶다”며 6.13 지방선거 대전 대덕구청장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박 전 행정관은 11일 신년 인사차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덕구는 정서적으로 다른 4개 구에 비해 어려운 동네, 차별받는 동네라는 피해의식이 넓게 퍼져있다. 이것을 극복하는 것이 지역발전의 필수 선결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그는 연축동 행정타운의 원만한 완성을 제1과제로 꼽은 뒤 “특히 그린벨트 해제와 비용이 문제지만, 원래 계획대로 갈 수 있도록 초반에 길을 잘 잡아야 한다”며 “이를 통해 남북을 연결하는 허리 역할이 완성되고, 정용기 의원이 추진하고 있는 회덕IC가 완성되면 수익성도 높아져 활기를 띨 것”이라고 자신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3개월간 계속하고 있는 거리인사와 관련해서는 “처음 빨간색 점퍼를 입고 거리에 나섰을 때는 욕도 많이 먹었고, 이 추위에 미쳤느냐는 걱정도 많이 들었다”며 “하지만 우리 당의 지난 과오에 대한 진정어린 반성과 함께 대전시민, 국민들에게 다가가고자 하는 진심만큼은 받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젊고 참신한 사람, 보수의 가치에 충실한 사람, 당을 위해 실질적 기여를 해 온 사람으로서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새로운 시작이라는 당의 혁신의지에 부응해 지방선거와 다음 대선 승리의 기반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대표이사 : 전강현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8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