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충남 화재 발생 절반이 ‘부주의’도 소방본부, 작년 충남발생 화재 절반이 부주의… 주택, 차량, 임야 순
우명균 기자  |  woomk22@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8: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지난해 충남에서 발생한 화재의 절반 정도가 부주의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 소방본부가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도내 화재는 2775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2825건에 비해 50건(1.8%), 2015년에 비하면 256건(8.4%)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장소별로 보면 △주택이 574건(20.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차량 368건(13.3%) △임야 361건(13%) △창고 158건(5.7%) △공장이 125건(5.2%)으로 뒤를 이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1466건(52.8%) △전기적 요인 488건(17.6%) △기계적 요인 330건(11.9%) 등으로 조사됐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쓰레기 소각이나 담배꽁초, 불씨·불꽃 등 화원 방치가 대부분으로 나타나 주택과 임야에서의 활동 중 화재 예방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총 49명(사망 19·부상 30명)으로, 사망자의 경우 △주택 화재가 13명으로 가장 많고 △차량 화재 2명 △임야 화재 2명 △모텔과 창고 화재가 각각 1명으로 파악됐다.
재산 피해액은 총 264억 8000여 만 원으로 전년의 207억 500여 만 원에 비해 27.9% 증가했다.

이는 공장과 임야, 선박 등의 화재 피해액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도내 화재가 감소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도 소방본부는 화재 예방·대응 체계 개선, 맞춤형 화재 예방 대책 추진, 의용소방대 마을담당제 추진 강화 등의 결과로 풀이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화재 분석 결과를 활용해 화재 예방을 위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고 주택·공장·복합건축물 등 취약 대상에 대한 지속적인 화재 저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겨울철은 사소한 부주의가 대형 화재로 연결될 수 있는 시기”라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도민 모두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명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대표이사 : 전강현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8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