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충남소식 chungnamilbo.com
> 종합뉴스 > 정치
도 넘는 갑질⓸“당신이 의장이여?”… 전종한 의장, 천안시 국장에게도 ‘막말’“상급자가 시키면 해!”… 갑질 논란 가중
김헌규 기자  |  always20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7: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충남일보 김헌규 기자] 천안시의회 전종한 의장의 갑질에 대해 천안시청공무원노조가 11일 의장실을 항의 방문하고 성명서를 발표한 가운데, 이번엔 천안시 고위 공직자에게도 막말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사건은 2016년 7월 1일 제7대 후반기 의장으로 당선된 전종한이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선출과정 자유한국당(전 새누리당) 의원들과 갈등을 겪으면서 발생했다.

천안시의회 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출신 전종한 의원이 당선됨에 따라 부의장은 관례적으로 타 당의원에게 배정된다.

이런 관행에 따라 당시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시내 모처에서 모임을 갖고 부의장 선임을 놓고 투표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최고 연장자인 서경원 의원이 피선됐지만 일부 의원들의 반발에 따라 결국 본 회의장에서 투표를 실시해 안상국 의원이 제7대 부의장으로, 정도희·인치견·황천순·김각현 의원이 상임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이에 앞서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인선을 놓고 전 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과 갈등이 심화되면서 협상에 난항이 거듭되자,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3일 동안 식사를 거부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회기 중인 상황에서도 22명의 의원들이 한곳에 모여 식사를 못하고, 각각 다른 장소 다른 식사를 했다는 것이다.

이런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방통정지구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자리 중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먹은 식사대를 주지 말라고 A국장에게 지시했고, A국장은 “개인적으로 먹은 식사도 아니고, 회기 중에 먹은 식사비 전표를 가져왔는데 그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것이다.

식사를 마치고 인근 커피숍으로 이동했고, 이 자리에서 주명식 전 의장은 전 의장과 같은 당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많이 안 오고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 명도 안 오다 보니 전 의장에게 “사무국 직원도 데리고 다니고, 나 있을 때(내가 의장 할 때)는 안 그랬는데 왜 그래. 잘해야지”하면서 충고를 했다는 것이다.

이에 기분이 상했는지 전 의장은 또 다시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식사대를 거론하면서 A국장에게 결재하지 말라고 종용을 했고, A국장은 “그렇게 할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고 한다.

그러자 전 의장은 테이블을 손으로 탕탕 치면서 “당신이 의장이여? 이 양반아, 상급자가 시키면 하는 것이지 왜 안 하냐”며 큰 소리를 쳤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A국장은 “처음에는 의장이 장난하는 줄 알았다”면서 “식당 안에 손님들도 있고, 직원·의원들도 있는 상황에서 개망신을 당하면서 혀를 깨물며 참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B의원은 “나와 의견이 다르다 할지라도 회기 중에 타당 의원들이 먹은 식사비를 사무국장에게 결재하지 말라고 윽박지른 것은 문제”라며 “A국장은 전 의장보다 10년 이상 나이가 차이가 나고, 아랫사람 다루듯 하는 것은 갑질의 전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 의장은 12일 오전 페이스북과 보도자료를 통해 “시장이든 시의회 의장이든 공직자라면 어떠한 갑질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김헌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충고하겠소 2018-01-16 12:51:52

    늪에 빠지면 움직이면 움직일 수록 더 깊이 더 이상 헤어 나올 수없게 되는 것이오.
    방송에서 전 의장의 해명인터뷰 잘 보았소이다.

    결국은 거친 표현은 했다는 거잖아요? 이 거친 표현이 단 한번으로 끝나면 이해 할 수있는 상황이지만, 반복적으로 이뤄지면 상대는 괴로운 것이오.

    공무원들에게는 진정한 사과를 하는 것이 전 의장이 이기는 길이라는 것 염두하시길
    게속 변명만 하면 결국 자멸의 길로 간다는 것 명심하시길...신고 | 삭제

    • sbsb1000 2018-01-13 14:45:10

      기사를..남험담만하기위해쓰시는신문사같아서.마음이아픕니다.좋은기사를본적이없는충남일보같아요..신고 | 삭제

      • 천안시민 2018-01-12 23:03:51

        요즘 시의회 의장에 대한 기자양반의 행태가 개인감정인지 정치전략이지 나는 모르겠소!!
        하지만 '이게 지방지 기레기의 진수구나'라는 점은 여실이 느낄 수 있겠구려!!신고 | 삭제

        • 김필 2018-01-12 19:54:41

          의장이 그러니깐
          공무원들도 시민들에게 존댓말
          반말 썩어 쓰는 것일까?
          ㅠㅠ신고 | 삭제

          많이 본 기사
          인사말고충처리인제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서구 둔산로 123번길 43, 602호 (둔산동 KD빌딩)  |  대표전화 : 042)537-6051  |  팩스 : 042)367-6055
          대표이사 : 전강현  |  주필 : 임명섭  |  편집국장 : 전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학모 |  1993년 3월 18일 창간
          Copyright © 1993-2018 충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