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진·천안서 고병원성 AI 잇따라 발생… 충남도, 추가 확산방지 대책 부심
<속보>= 당진·천안서 고병원성 AI 잇따라 발생… 충남도, 추가 확산방지 대책 부심
박병희 농정국장 "이달말까지 외국인노동자 모임 자제… 5월까지 방역 지속"
  • 우명균 기자
  • 승인 2018.02.1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속보>= 충남 당진과 천안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충남도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남궁 영 행정부지사와 박병희 농정국장은 12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AI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대책을 설명했다.

박 국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AI가 기온이 낮아질수록 전파량이 크다 보니, 3㎞ 이내도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자는 취지에서 예방적인 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야생조류가 가장 가깝다고 판단되는 농장과 농가에는 통제초소를 대폭적으로 추가했다"며 "차량과 외부인의 출입을 금하고 농가 가족 등 외부인의 왕래가 없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이 농장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필요한 인력이 아니면 출입을 금하도록 권고하고 농장주들도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외국인 근로자들인데, 현장에 가보면 통제초소도 그렇고, 경비초소 농장주에 얘기해 2월 말까지는 노동자 모임을 자제토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박 국장은 "5월까지 방역 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방침"이라며 "농장 외부는 시·군과 축협을 비롯한  유관기관이 차량을 통해 하고 있는 만큼 내부에 대한 방역활동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언론도 적극적으로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충남 당진의 종계농가와 천안의 산란계 농가 등 2곳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로 살처분한 닭이 150 여만 마리를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 고병원성 AI 검출 건수는 충남을 포함해 전북·전남·경기 등 4개 도 18건으로, 살처분은 398만 3000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야생 조류나 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된 사례는 총 12건으로, 이 가운데 절반(6건)이 충남에서 검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