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소방본부, 설명절 119 상황관리 총력
대전소방본부, 설명절 119 상황관리 총력
신고·상담건수 증가 대비 인력 증원
  • 김일환 기자
  • 승인 2018.02.1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일환 기자] 대전소방본부는 시민들이 편안하고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119 신고접수 상황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시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설 연휴 일일 평균 신고 건수는 3328건으로 평상시보다 2.5배 더 많았으며 특히 병원 및 약국 안내 등 의료상담 건은 일일 평균 1163건으로 평상시보다 5.1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119 종합상황실에서는 당직 병·의원 및 약국 안내, 응급처치지도 등 구급 상담업무가 폭주할 것으로 예상, 설 연휴 기간에는 상담 인력을 증원하고 유관기관 비상연락망 체계를 구축해 각종 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시 소방본부 관계자는“설 연휴 기간 응급상황에 대한 의료상담 및 각종 안전사고 발생 시 119에 전화하면 신속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나 간단한 구급 약품은 미리 구매하고 내 주변에서부터 안전수칙을 실천해 안전사고 없는 즐거운 설 명절이 되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