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뜨랑제의 SNS 미술관] 청자연화개주자 - '신발을 벗어두고 떠난 아가씨'
[에뜨랑제의 SNS 미술관] 청자연화개주자 - '신발을 벗어두고 떠난 아가씨'
  • 김기옥 사유담 이사
  • 승인 2018.03.13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자연화개주자.

[김기옥 사유담 이사]  이름 참 매력 없고 길다. 연꽃뚜껑 단 청자.

이렇게 말하면 좋을 것을 나름 친절했지만 어려워서 멀어져간 이름이다.

샌프란시스코 동양박물관에 도도하게 서있는 고려청자다. 첫눈에 반하고 말았다.

샌프란시스코 박물관에서도 최고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고 들었다. 유홍준 교수님 책속에서 말이다.

먼 하늘 맑은 하늘같은 그릇은 작품이 되었다.

일본을 거쳐 가던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바란테지가 사갔다고 하는데, 먼 나라 미국에서 홀로아리랑이다.

보통 곡선의 아름다움이 청자인데 직선까지 들어있는 독특한 작품이다.

단순한 그릇과는 다르게 화려하게 활짝 핀 연꽃이 궁합 좋게 어울린다. 뭔가 부족한 듯 했더니만 신발을 안 신었다. 아래쪽에 받침접시가 있어야 한다. 주전자는 그렇게 만든다.

리움에 가면 거의 비슷한 주전자가 남아있어 추정할 수 있었다.

멋지다. 그릇이 나보다 낫다.

천년을 넘어 아직도 빛나는 흙의 변화가 놀랍다.

 

인스타그램 eddeurangje2378

#고려청자#샌프란시스코동양박물관#주전자#멀리#미국#신발을 벗어두고 떠난 아가씨#chungja #pottery #In USA #sanfrancisco #museum #awes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