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공백' 충남, 국비확보 비상대응체계 가동
'도지사 공백' 충남, 국비확보 비상대응체계 가동
지역구 국회의원 정책설명회 3개월 앞당겨… 의원 보좌진·중앙부처 충청향우회 간담회도 마련
  • 최솔 기자
  • 승인 2018.03.1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최솔 기자] 충남도가 도지사 궐위에 따른 국비 확보 차질을 막기 위해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한다.

13일 도에 따르면 우선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가 3개월 가량 앞당겨 열린다. 오는 29일로 예정된 정책설명회에는 박완주·양승조·이명수·강훈식·김종민·어기구·정진석·김태흠·성일종·홍문표 등 도내 10개 지역구 여야 국회의원들과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 및 실·국장 등 간부공무원 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도는 국회 입법화나 제도 개선이 필요하거나 정부 정책 반영이 필요한 사항, 내년 국비 확보 현안 사업 등을 설명하며 의원들의 적극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는 22일에는 서울에서 도내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과 간담회를 열고 내년 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이달 중 각 실국별 소관 중앙부처 충청 향우회와도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서철모 기획조정실장은 "국회의원에게 지역 현안을 보고드리고, 난간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도 "도지사 궐위로 정부예산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역량을 총동원해 전방위 활동을 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을 올해 확보한 국비보다 4896억 원 많은 6조 3000억 원으로 잡았다.

신규 사업으로는 △세종시-KTX공주역-논산·부여간 연계교통망 구축 △세종시-정안IC-국도32호간 연계교통망 구축(내포연결도로 개선) △서산 공군 비행장 민항유치 △삽교역사 설치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당진~아산 고속도로 건설 △가로림만 국도38호 노선지정 및 연육교 건설 등이다.

이와 함께 △대산임해산업지역 해수담수화 사업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 △금속소재부품산업 기술혁신 플랫폼 구축 △한국 어촌마을 조성 사업 △국립 해양바이오산업 진흥센터 건립 △안흥 마리나항만 조성 사업 △지방의료원 기능 보강 사업 등도 포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