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최종 후보 확정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최종 후보 확정
  • 최솔 기자
  • 승인 2018.04.13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의원.
양승조 의원.

[충남일보 최솔 기자] 양승조 국회의원(천안병)이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간사인 임종성 의원은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충청권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1일부터 3일간 권리 당원 ARS 50%, 일반 국민 여론조사 50% 방식으로 진행된 경선 결과 충남에선 양 의원이 53.24%, 복기왕 전 아산시장이 46.76%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양 의원의 경우 임기의 4분의 3 이상을 채우지 못해 득표율 10% 감산 규정을 받았음에도 복 전 시장을 제치고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최종 후보로 결정된 양 의원은 이날 발표 후 "이번 지방선거는 저 혼자만의 선거가 아니다. 문재인 정부와 시간을 같이 한다"며 "이번 선거에서 압도적 승리로 당선돼 오늘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 의원은 또 "경쟁을 벌였던 복 전 시장과 경선에서 중도 하차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감사와 위로를 전한다"며 "이제 우리는 원 팀(One Team)"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표에 따라 오는 6.13 지방선거 충남도지사 선거는 민주당 양 후보와 자유한국당에서 공천을 받은 이인제 후보, 바른미래당에서 유일하게 출마 의사를 피력한 김용필 충남도의원 등 세 사람이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양 후보는 고교 무상교육 추진, 65세 이상 어르신 시내버스비 무료, 광역상수도 확충,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석탄화력 발전 LNG로 전환과 강수커튼 설치,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등을 대표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