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호 교육감 "연내 전 유·초·중·고·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 설치"
설동호 교육감 "연내 전 유·초·중·고·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 설치"
대전시교육청, '학교 미세먼지 종합대책… 실내 체육시설 설치 2020년까지 완료
  • 강주희 기자
  • 승인 2018.04.1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11시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시교육청 기자실에서 '학교미세먼지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충남일보 강주희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올해 지역내 모든 학교(유·초·중·고·특수 등)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한다. 라돈 기준 초과 학교에는 저감 장치를 설치하고, 2020년까지 모든 학교에 실내체육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1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학교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100억 원을 들여 올해 유·초·중·고·특수 등 모든 학교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고, 천장형 냉난방기에 공기정화 필터를 부착해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기준을 초과한 일부 학교(6개교)에 대해서도 저감장치(대당 약 480만 원) 설치와 틈새 마감작업, 정기적인 환기 등을 강화해 피해 예방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일 때도 정상적으로 체육수업을 할 수 있도록 모든 학교에 실내 체육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올해 120억 원을 들여 5개 교에 실내 체육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며, 이를 포함하면 전체 304개 교 중 92%인 280개 교가 체육시설을 갖추게 된다.

실내 체육시설이 없는 학교에는 간이체육실, 소규모 옥외체육관, 정규체육관 설치를 지원해 오는 2020년까지 모든 학교에 100% 실내체육시설 설치를 완료하고 현재 설치된 실내체육시설의 환경개선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토피, 천식 등 기저질환을 가진 민감군 학생들에 대한 보호 관리 방안도 강화한다.

호흡기질환, 천식, 심·뇌혈관질환, 알레르기 등 기저질환을 가진 민감군 학생들을 학년 초에 파악해 관리하고, 보건실에 인증 마스크를 비치해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나눠 줄 수 있도록 행정 지도한다.

미세먼지 관련 교육과 홍보도 강화키로 했다. '미세먼지, 이렇게 대응합니다' 라는 자체 자료를 제작해 배포하고, 교육청과 학교 간 핫라인을 구축(SMS 발송 등)해 미세먼지 관련 정보 전달 및 공유로 신속하게 대처할 예정이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학생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사회적 재난’으로 인식, '학교 미세먼지 종합 대책'을 수립하게 됐다"며 "학교 실내 공기 질 개선으로 건강취약계층인 학생 건강을 보호 하고 미세먼지 피해를 최소화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