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빠진 여야 원내대표 회동… 30분만에 마무리
한국당 빠진 여야 원내대표 회동… 30분만에 마무리
방송법 등 이견 여전… 4월 임시국회 공전 지속될 듯
  • 김인철 기자
  • 승인 2018.04.1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인철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16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김성태 원내대표가 불참하면서 개헌안이나 방송법 등 쟁점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따라 4월 임시국회 공전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정 의장은 "김성태 원내대표와 내가 통화했는데 불참하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날 여야 원내대표들은 개헌안과 방송법 등에 대해 여전한 시각차를 보였다. 우 원내대표는 "개헌 논의는 물론, 일자리를 위한 추경도 필요하고 민생법안도 쌓여있다"며 국회 정상화가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국회가 국민을 패싱해서는 안 된다"며 "이제라도 4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 원내대표는 "국회 공전의 책임은 뚜렷하게 여당인 민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방송법 등에서 자신들의 약속을 뒤집고 있는데 다른 현안 논의에 무슨 의미가 있나. 민주당이 먼저 신뢰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결국 이날 회동은 30여분만에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