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시덕 시장 “공주의 미래 한 번 더 맡겨달라”… 재선도전 공식 선언
오시덕 시장 “공주의 미래 한 번 더 맡겨달라”… 재선도전 공식 선언
16일 출마 기자회견 열고 “살기 좋은 공주, 시민이 행복한 공주 만들기 매진”
  • 길상훈 기자
  • 승인 2018.04.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길상훈 기자] 오시덕 공주시장이 16일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소속 공주시장 예비후보에 등록하고 재선을 향한 첫 발을 내딛었다.

오 시장은 이날 공주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욱 살기 좋은 공주, 시민이 행복한 공주를 만들겠다”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지난 4년 밤낮없이 일했지만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공주의 미래 주춧돌을 놓기엔 너무나 부족한 시간이었다”며 “아직 공주를 위해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있다. 그 긴 경륜을 바탕으로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도시 건설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그동안의 성과에 대해선 182억 원 부채 전액 상환, 원송지구 주택단지 착공 및 조기준공, 덕성그린시티비 부도사태 해결, 제2금강교 건설 착수, KTX공주역 개통 등 고질적인 숙원사업 해결을 강조했다.

또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웅진백제왕 숭덕전 준공,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 등 관광도시기반 확충과 황새바위~공주교대 간 도로 확장사업, 120여 개 기업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 행복택시 운영, 행복 경로당 신설, 보건소 신축, 시립장애인 복지관, 육아나눔터 설치 등 복지 확대에도 전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이어 오 시장은 “이 같은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살맛 나는 도시 만들기 ▲교육지원 확대 ▲원도심과 신도심의 조화로운 육성 ▲중부권 최고의 문화관광도시 ▲충남 최고수준 복지도시 건설 ▲참여와 소통을 기반을 한 행정혁신 등 6가지 정책을 발표했다.

아울러 그는 “상대에 대한 흑색선전과 유언비어 유포 등 구태선거를 접고 건설적인 공약과 정책을 가지고 깨끗한 공정한 플레이를 하겠다”며 상대 후보들에 클린 선거를 제안했다.

한편, 이날 출마선언에는 이인제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도 참석해 “민선 6기 위대한 업적을 쌓고 원점에서 민선 7기 심판을 받으려는 오시덕 공주시장 예비후보를 성원해달라”고 힘을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