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원 천안갑 후보 "선거운동보다 추모가 우선"
이정원 천안갑 후보 "선거운동보다 추모가 우선"
  • 문학모 기자
  • 승인 2018.06.0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문학모 기자]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천안갑 이정원후보는 현충일을 맞이하여 율동과, 노래 없이 조용한 유세를 치르기로 했다.

6. 6일 현충일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6·25 참전용사들과 호국영령들을 추모하고 희생을 기리는 날“이라며 "국기도 조기를 게양하며 추념하는 날인데 요란하게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정원 후보는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나라를 위해 싸우다 숨진 국군장병 및 순국선열들을 추모하는 날로서 한국전쟁에 전사한 국군만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고,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하여 목숨을 바친 모든 선열의 넋을 기리는 날” 이라고 설명했다.
이후보는 이날 태조산 천안인의 상에서 거행된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하여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넋을 기린 후 경건한 마음으로 선거에 임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