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어르신과 함께하는 교통문화의 날 운영
대전시, 어르신과 함께하는 교통문화의 날 운영
동구 시니어 클럽 100여명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교육
  • 김일환 기자
  • 승인 2018.06.22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일환 기자] 대전시는 22일 오후 중앙시장 이벤트홀에서 ‘6월 교통문화의 날’을 맞아 동구 시니어클럽 어르신들을 위한 교통사고 예방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시 교통사고 발생통계에 따르면 2018년 5월 말 현재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41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6.7% 증가했으며 이 중 노인사망자 수는 19명으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46.3%)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교통사고 사망자 41명 중 보행자 사망자 수가 24명에 이르고 이 중 13명(54.1%)이 65세 이상 노인계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교통안전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교통사고 예방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동구지역 시니어클럽 100여 명의 어르신이 참여한 가운데 먼저가슈 교통문화 운동 홍보, 교통안전 레크리에이션, 교통안전 크리닉 특강 등 맞춤형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고상일 기획홍보과장은 “이번 교통문화의 날 행사를 계기로 어르신들의 교통안전 의식이 높아지고 교통약자의 교통사고가 예방되기를 바란다”며 “먼저가슈 교통문화 운동의 핵심가치인 양보와 배려가 몸에 밴 교통문화 선진도시 대전을 만드는데 시민 여러분 모두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시는 매월 넷째 주 금요일을 교통문화의 날로 정하고 ‘먼저가슈 교통문화 운동’의 중심가치인 ‘양보’와 ‘배려’를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실천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참여계층과 테마를 정해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