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금강백제권역’ 우수권역 선정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금강백제권역’ 우수권역 선정
2017 대한민국 테마 여행 10선 사업 추진 ‘우수’… 인센티브 지급
  • 김일환 기자
  • 승인 2018.06.22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일환 기자] 대전시가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한민국 테마 여행 10선 사업 2017 성과평가에서 금강백제권역이 우수 권역으로 선정돼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22일 시에 따르면 문체부는 각 권역의 ▲권역 통합홍보 마케팅 노력도 ▲지자체장 사업 추진 의지 및 적극성 ▲지자체 간 사업 협력도 ▲예산 집행률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2개 권역(백제문화권, 선비문화권)을 선정했다. 

대전시를 포함한 4개 지자체(대전·공주·부여·익산)는 자체 관광환경 개선사업은 물론 각 지자체 간 연계 관광이 가능하도록 공동사업을 진행하면서 매월 월례회의를 개최하는 등 SNS를 통해 상시 소통함으로써 개별 여행객들의 관광환경 개선을 위해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선정으로 금강백제권역은 5억 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되며 지자체별로는 약 1억2500만 원씩 배분돼 관광환경 개선에 추가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테마 여행 10선 사업을 통해 더욱 새로운 관광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이은학 관광진흥과장은 “대전의 관광자원이 다소 부족하다고는 하지만 대한민국의 중심에 위치한 데다 풍부한 교통인프라 등의 강점이 있다”며 “대한민국 테마 여행 10선 사업을 통해 여행객들의 관광환경을 개선하는 등 금강백제권역의 거점도시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공모한 대한민국 테마 여행 10선 사업에서 인근의 충남 공주시, 부여군, 전북 익산시와 함께 백제문화코스로 신청해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