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교통사고 뚝”… 대전 도심 교차로, 대낮처럼 환해진다
“야간 교통사고 뚝”… 대전 도심 교차로, 대낮처럼 환해진다
동부네거리 등 5곳 조명타워 추가 설치… 실제 사고율도 30% 이상 감소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8.07.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오정농수산물시장 오거리에 설치된 조명타워.

[충남일보 이호영 기자] 대전시가 야간 교통사고를 줄이고 보행자들의 통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도심 주요 교차로 5곳에 조명타워를 추가로 설치한다.

조명타워가 설치되는 곳은 야간 교통사고 발생이 많은 ▲동부네거리(동구 가양동) ▲갈마네거리(서구 갈마동) ▲대전일보네거리(서구 월평동) ▲월평역네거리(서구 월평동) ▲궁동네거리(유성구 장대동) 등 5곳이다.

이달 조명타워 설치 사업에 착수해 오는 10월에 완공할 계획으로 이번 사업에는 총 4억 5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앞서 대전시는 2016년 경성큰마을 네거리 부근에 조명타워를 설치해 해당 교차로에서의 교통사고 발생이 30% 이상 감소된 것으로 분석, 지난해 오정농수산물시장 주변 등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했다.

교차로 조도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설치되는 조명타워는 하이마스트 조명시설로 높이 24.4m, 평균조도 50∼60lx(룩스)로 기존 10∼15lx 보다 4∼6배 가량 밝다.

특히 높은 위치에서의 조명으로 운전자들의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차단하고, 램프 각도를 조절하여 인근 주민 및 보행자들에 대한 빛 공해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이번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로 평상시는 물론 우천 시 등 악조건의 날씨에도 운전자의 전방 사물 인지도가 높아져 야간 교통사고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오찬섭 교통정책과장은 “향후 조명타워 설치 효과를 지속적으로 분석해 차량 통행이 많은 교차로를 중심으로 확대 설치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