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대한산업안전협회와 ‘안전한 일터 만들기’ 협력
서부발전, 대한산업안전협회와 ‘안전한 일터 만들기’ 협력
안전문화 확산·산업재해 예방 위한 협력체계 구축
  • 문길진 기자
  • 승인 2018.07.1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한국서부발전 김병숙(왼쪽) 사장과 대한산업안전협회 윤양배 회장이 안전문화 확산 및 산업재해 예방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충남일보 문길진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1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대한산업안전협회(회장 윤양배)와 안전문화 확산 및 산업재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형 장치산업인 발전소 현장에서 산업재해를 줄이고 재해로부터 자유로운 일터 구현이라는 정부 정책을 적극 이행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발전소 현장의 산업재해를 근절하기 위한 자율안전보건 관리체계 정착, 안전의식 향상 교육, 안전분야 일자리 창출과 근로환경 개선분야 등에서 양 기관은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안전전문기관인 대한산업안전협회의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서부발전의 안전관리 역량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발전소 현장은 고소작업, 중량물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 등 위험요소가 많은 곳으로 대부분의 재해가 영세협력기업 및 일용직 근로자들에게 발생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서부발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근로자들의 안전의식 향상과 현장의 잠재 위험요소 발굴·개선 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숙 사장은 “국민에게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책임지고 있는 발전공기업으로서 안전한 일터 구현 선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먼저 근로자들의 안전의식 향상을 통해 안전관리 수준을 한 단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