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초등학생이 엄마 차 몰래 운전하다 차량 10대 파손
대전 초등학생이 엄마 차 몰래 운전하다 차량 10대 파손
"자동차게임에서 운전하는 법 배워"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8.07.1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성현 기자] 대전에서 한 초등학생이 엄마 차를 몰래 운전하다 주차된 승용차 10대를 파손했다.

11일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2분께 대전시 동구 천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 차 키를 몰래 가져가 아반떼 승용차를 운전했다.   

A군은 동구청 주차장과 마트 등 7㎞ 가량을 운전하면서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A군의 어머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차를 몰고 아파트로 돌아오던 A군을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컴퓨터 자동차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워 호기심으로 차를 운전했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