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해외시장 개척 ‘착착’
대전시, 해외시장 개척 ‘착착’
2~8일 홍콩-중국 심천·청도 시장개척단 파견… 63억 계약, 197억 수출상담 성과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8.09.1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이호영 기자] 대전시는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홍콩, 중국 심천·청도 지역으로 시장개척단을 파견, 계약추진 564만 4000달러(63억 원), 수출상담 155건 1762만 달러(197억 원)의 수출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대전시가 주최하고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홍콩, 중국(심천, 청도) 코트라 무역관이 공동 주관해 진행한 중국 해외시장개척단에는 ㈜킴스켐, ㈜워터클, ㈜이엘메디텍, ㈜유진타올, ㈜이지텍, ㈜대덕랩코, ㈜타임시스템, ㈜대도식품 등 우수한 소비재 제품을 생산하는 대전지역의 8개 기업이 참가했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해외바이어가 운영하는 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상담을 진행했으며, 코트라 무역관 현지 직원이 업체별 1:1 매칭 지원을 통해 계약 성공률을 높여 참가 기업의 호응을 받았다.

대전시 고상일 기업지원과장은 “중국에서 대전기업의 우수한 제품이 선풍적으로 인기가 있는 만큼 앞으로 더 좋은 결실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개척단 참여기업의 제품이 실질적인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시책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