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발달장애인 차별·배제 않는 포용국가 만들겠다"
문 대통령 "발달장애인 차별·배제 않는 포용국가 만들겠다"
발달장애인 종합대책 발표…"내년도 예산 3배 이상 확대"
  • 김인철 기자
  • 승인 2018.09.1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인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발달장애인들도 차별받거나 배제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포용국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간담회'에서 "오늘을 시작으로 제 임기 내에 종합대책을 확대하고 발전시키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은 다른 장애인보다 살아가기 훨씬 힘들고 부모님도 발달장애 아이를 키우기 참 힘들다. 부모가 온종일 매여 살아야 하는 어려움이 생기는데, 그래도 부모님은 내가 아이보다 하루라도 더 살아서 끝까지 돌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게 가장 큰 소원인 것 같다"며 "그런 아픈 마음에 대해 우리 사회가 얼마나 따뜻하게 마음을 보여줬는지 반성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13년 제정된 발달장애인법을 거론하며 "법이 만들어진 이후에도 그것을 제대로 실천하는 종합적인 정책들이 만들어지지 않았다"며 "오늘 비로소 발달장애인들의 전생애주기에 맞추어서 적용될 수 있는 그런 종합대책이 마련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유아기에 일찍 진단을 받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진단 결과에 따라 조기에 거기 맞는 치료를 받게 한 뒤 보육·교육·돌봄·직업훈련·취업·경력관리 등 전생애주기에 맞춰 필요한 돌봄을 드리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많이 부족하다. 국가 재원이 한정돼 있어 한꺼번에 모든 걸 다 해드리지 못한다"면서도 "내년도 예산안을 3배 이상 확대 편성했고, 국회도 협조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