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도시 대전’ 만들기, 4년간 3160억 투입
‘창업도시 대전’ 만들기, 4년간 3160억 투입
5년 생존 2000개 스타트업 육성 23개 신규사업에 2500억
기존 26개 사업도 650억 지원… 일자리 1만 개 창출 박차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8.09.1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충남일보 이호영 기자] 대전시가 허태정 시장의 ‘5년 생존 2000개 스타트업 육성’ 공약 이행에 본격 돌입했다.

기술창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일자리 1만 개 창출을 목표로 한 이번 계획에 따라 시는 창업기반 구축과 창업인프라 확충, 창업성장 지원 등 3개 분야에서 23개 사업이 새롭게 추진된다. 2022년까지 투입되는 예산도 2510억 원(국비 1544억, 시비 660억, 민자 306억)에 달한다.

여기에 맞춤형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 등 이미 추진되고 있는 26개 사업에도 4년 간 65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 1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민선7기 기술기반형 창업 생태계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 한 국장은 “대전시는 그간 대덕특구, KAIST, 19개 대학 등 대한민국 최고의 기술역량과 인프라가 집적된 창업하기 좋은 환경에도 불구하고 지역 내 보유자원을 효율적으로 연계하지 못해왔다”며 “그동안 미흡했던 보유자원 공유시스템 부재, 3년 차 이후 후속 지원 부족 등의 문제점을 보완하여 민간 창업전문가들이 주도하는 대전형 창업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우선 창업지원, 네트워킹, 주거, 문화, 복지 등 여건을 갖춘 체류형 창업공간 구축을 위해 창업자들이 원하는 입지를 중심으로 권역별로 5대 거점 스타트업타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조성에 착수한 충남대~카이스트 사이 어은동·궁동 일원의 대학(청년) 혁신창업 스타트업 파크를 시작으로, 옛 도청사 별관 일부공간을 활용한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특구 내 Post-BI 창업성장센터를 내년도 사업으로 서둘러 추진하고, 이후 성과분석을 통해 월평동 상점가 등을 활용한 2개소를 추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그동안 각 지원기관, 대학 등이 개별적, 공급자 지향형으로 제공해오던 창업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한편, 창업기업·투자자·바이어 등이 자기정보를 직접 게재하고 쌍방향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여 민간주도의 자생적인 협업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의 투자사·엑셀러레이터 등과 연계하여 초기창업 투자 전용펀드를 확대 조성하고, 5대 스타트업타운과 온라인 플랫폼 운영에 직접 참여하는 민간주도형 보육·성장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시는 이밖에도 기술융합·투자유치 등을 위한 다양한 창업주체들 간 네트워킹 활성화를 위해 밋-업(Meet-up) 사업을 확대하고, 이를 기반으로 대한민국 창업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발을 내년 3월 첫 개최하는 등 투자유치, 마케팅에 중점을 둔 페스티발을 매년 정례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3년 차 이후 투자, 마케팅 등 후속지원이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어왔던 성장·도약단계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사전 경영진단을 통해 국내외 마케팅 지원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 국장은 “지난해 창업지원 관련 시비 예산은 93억 원에 불과했으나 내년도에는 이를 270억 원으로 늘려 창업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체감하는 민간주도형 지원사업을 펼칠 계획”이라며 “앞으로 창업기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