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발전3사와 에너지산업 육성 및 일자리창출 '맞손'
충남도, 발전3사와 에너지산업 육성 및 일자리창출 '맞손'
중부·서부·동서발전, 2022년까지 100억 투입 고용·창업 지원
  • 우명균 기자
  • 승인 2018.09.1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도와 도내 발전 3사가 에너지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13일 도청 상황실에서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과 ‘충남도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도와 발전 3사는 △도내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협력 사업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및 사업화(창업) 지원 등을 상호 협력·이행키로 했다.

우선 도와 발전 3사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 총 100억 원을 투입해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고용 지원과 사업화(창업) 지원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와 발전 3사는 각각 5억 원 씩, 연간 20억 원의 기금을 충남테크노파크를 통해 조성한다.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지원 프로그램으로는 △에너지 관련 R&D 인력 채용에 대한 인건비 일부 지원 △에너지 기업 재직자 역량 강화, 직업의식 고취를 통한 고용 안정화 △기업 수요를 반영한 에너지 산업 선도형 인재 육성 △일과 가정 양립 및 균형을 통한 고용 질 향상 △일하고 싶은 기업을 만들기 위한 근무환경 개선 등이 마련된다.

사업화(창업) 지원으로는 △제품 신뢰성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내·외 공인 시험·인증 지원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지도 △제품의 경쟁력 강화, 디자인 개발을 통한 브랜드 향상 △전시마케팅 및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통한 국내·외 시장 진출 확대 △발전 3사 소재 지역 기업 대상 홍보 및 마케팅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된다.

도는 이번 협약 체결로 △도내 중소·벤처 에너지 기업들의 산업 변화 대응 △신에너지 산업 선도 인재 육성 △양질의 일자리 확대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고용률은 지난 7월 기준 70.7%로, 비교적 양호한 편이지만 이는 수치의 단면 일 뿐 아직도 도내에는 3만 1000여 명의 실업자가 취업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중앙과 지방정부 차원의 대책과 노력만으로는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제는 공기업과 대기업 등 민간 부문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라며 “이번 협약이 지역의 고용 여건을 개선하고 기업 역량을 강화시키는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바라며, 지자체-공기업 간 ‘일자리 창출 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