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307회 임시회 폐회… 당진·평택 공유수면 귀속 결의안 등 채택
충남도의회 307회 임시회 폐회… 당진·평택 공유수면 귀속 결의안 등 채택
  • 최솔 기자
  • 승인 2018.10.1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의원들이 11일 제307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당진·평택항 공유수면의 충남도 귀속 결정을 촉구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일보 최솔 기자] 충남도의회는 11일 제307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충남도 고등학교 학부모 부담경비 지원에 관한 조례안' 등 34개 안건을 처리하고 폐회했다고 밝혔다.

도의회에 따르면 이번 임시회 기간 도민 복리 증진을 위한 조례안 11건과 동의안 20건, 결의안 2건, 건의안 1건 등을 처리했다. 도 본청 실국별 출연계획안도 꼼꼼히 살폈다.

조례안 처리에 앞서 의원들은 5분 정책 발언을 통해 지역 현안 대응책을 촉구했다.

여운영(아산2)·김옥수(비례) 의원은 각각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제언과 도 위원회 여성비율 확대 등을 요구했다.

전익현(서천1)의원은 서천-군산간 공동조업 수역 지정 문제, 최훈(공주2)의원은 KTX 세종역 신설 반대에 대한 도 차원의 책임있는 정책 추진을 당부했다.

안장헌(아산4) 의원은 내포동학 연구 정신 계승을, 양금봉(서천2) 의원은 농어촌 소멸극복 위해 제언했다.

도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당진·평택항 공유수면 충남도 귀속 결정 촉구 결의안과 공교육 정상화 이행 촉구 건의안,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 촉구 결의안 등을 채택했다.

유병국 의장은 "앞으로 도민 복리 증진 등 도민의 말에 귀 기울이고 이를 해결하는 도의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