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의원 "원안위, '방사선 방호' 국제기준 외면하고 있다"
신용현 의원 "원안위, '방사선 방호' 국제기준 외면하고 있다"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8.10.12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김성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생활방사선 피폭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성을 보장 할 수 있는 국제 '방사선 방호' 권고기준을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신용현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5~6월에 시행된 모나자이트 유통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모나자이트를 활용해 생활제품 제조·판매를 하고 있는 국내 15곳의 업체 중에 라돈침대와 관련된 한곳을 제외하고 14곳이 방사능 피폭 ‘안전 기준’을 충족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해외에서는 이미 생활밀착형 제품에 모나자이트 등 라돈 방출 원료물질을 아예 사용하지 않기도 한다”며 “그러나 현재 원안위는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모나자이트 성분이 포함된 생활가공제품에 대해 ‘안전 기준을 통과’했다는 이유로 더 이상의 관리를 하고 있지 않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전 기준 통과’와 ‘안전성 보장’은 전혀 다른 이야기다. 원안위가 생활방사선 피폭으로부터의 국민의 ‘안전성 보장’을 할 수 있는 국제 권고기준을 외면하는 것은 업무태만”이라고 말하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에 대한 구체적인 원안위의 입장을 파악해 규정을 재정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의 방사선 방호 권고기준에는 ‘가공을 통해 생활밀착형 제품에서의 피폭량을 증가시키는 것은 정당화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