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국회의원 비서 자녀, 집단폭행 개입
현직 국회의원 비서 자녀, 집단폭행 개입
여중생 11명이 1명 상대 집단 괴롭힘과 폭력 행사
치료비는커녕 사과조차 없어 문제 키운다는 지적
  • 김형태 기자
  • 승인 2018.12.05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부산과 인천 등 전국 각지에서 발생되고 있는 학교폭력이 청소년 법 개정까지 거론되며 심각한 사회문제로 거론되고 있다.

충남 천안에서도 지난 6월 29일 여중생 11명이 1명을 상대로 집단 괴롭힘과 집단폭행을 일으킨 일이 뒤늦게 알려져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가해 학생들은 형사사건으로 기소돼 사법처리를 받았으며, 피해 학생은 육체적·정신적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일이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전파되고 있고, 그 이유는 올해 6월 보궐선거 통해 천안갑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L의원 비서 S씨 자녀가 개입된 것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4일 제보에 따르면 사건은 마무리되지 않았고, 피해자 측에서 가해자 측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교육청 취재 결과 A학생 등 11명이 집단폭행을 가한 것은 B학생이 A학생 남자친구와 연락을 했다는 이유로 주의를 주기 위한 과정에서 폭력이 발생된 것이다. 

교육청은 사후 대책으로 자치위원회를 결성해서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 조치에 들어갔고, 가해 학생들은 교육부 지침에 따라 선도프로그램을 운영했다.

하지만 피해 학생은 자비로 치료를 받는 중에 있으며, 가해자 측은 치료비는커녕 사과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가해자 측에 현직 국회의원 비서가 학부모로 있어 사과를 하지 않는 것이라는 의혹까지 더해져 권력에 의한 버티기라는 논란까지 일고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집단폭행에 가담한 학생은 총 11명으로 9명은 8개 학교 학생들이고, 남은 2명은 신원미상으로 알 수 없다”며 “피해 학생에 대한 치료과정이 어떤 상태인지는 사실 알지 못한다. 이 이상은 민감한 부분이라 대답하기가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피해 학생은 해당 학교 통해 어떻게 지내는지 모니터링 하고 있고, 가해 학생들은 생활은 어떤지 학교에서 행동하는 여러 가지를 해당 학교들 통해 살펴보는 중”이라며 “이런 일이 있어서 사회적으로 죄송하고, 어쨌든 피해 학생에게 미안한 마음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예전처럼 선생님 말에 따라 생활지도가 되는 시대가 아니다 보니 참 어렵다”면서 “사실 학교폭력은 예방이 돼야 하는 것인데 그렇지 못한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가해 학생 학부모인 S비서는 “이 사건은 다 마무리 됐다. 신경 써주는 건 고맙지만 저희가 알아서 하겠다”며 “민사소송은 합의가 안 되고 있는데 그쪽(피해자)에서 합의를 원해도 안하는 거고, 합의를 할 생각이 없고 법으로 하겠다는 입장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과를 했느냐 안했느냐 문제는 각각 진행 중이라 잘 모르겠다”며 “바빠서 전화를 끊어야 한다”고 말해 도중에 취재가 중단됐다.

한편, 교육부는 부모와 자녀의 안정적인 관계 형성이 학교폭력 예방에 중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지난 11월 4일부터 중앙부처와 민간이 협력해 학부모 학교폭력 예방 역량 키우기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