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항 결항·지연율 대폭 개선
지방공항 결항·지연율 대폭 개선
국토부, 운영등급 상향… 연평균 결항 11% 감소 기대
  • [세종=한내국 기자]
  • 승인 2018.12.0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김포공항의 운영등급 상향으로 전국 5대지방공항의 결항률이 대폭 축소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1월 8일에 김포공항 활주로 운영 등급(CATegory)이 최고등급(CAT-IIIa:시정 175m → IIIb:시정 75m)으로 상향된데 이어 이달 6일부터 김해공항 활주로 운영등급도 최종 상향(CAT-I:시정 550m → II:시정 350m)돼 운영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지방공항의 운영등급 상향으로 안개ㆍ폭우ㆍ눈 등 날씨로 인한 시정 악화 시 지방공항 항공기 결항률이 대폭 감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항활주로운영등급(CAT)은 안개, 폭우, 눈 등 기상에 의해 조종사가 활주로가 보이지 않아도 자동(Auto pilot) 으로 착륙할 수 있는 시정거리를 등급으로 구분(Auto pilot) 한 것으로 CAT-I → II → III → IIIa → IIIb(현존하는 최고 등급)으로 표기된다.

공항 활주로 운영등급은 국제적으로“지상 항행안전시스템 성능과 활주로·착륙대 등화시설의 유무, 비상시 전원 투입 조건, 비행·저시정 절차,운영자 교육 등이 엄격하게 규정되어 있고, 크게 약 226가지 관련 항목 기준을 모두 충족하도록 돼 있다.

또 최종 운영개시를 위해서는 항공기 착륙등급에 필수적인 항행안전시스템이 기준 성능을 준수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국토부 비행검사 항공기를 이용한 검증에 합격해야 하는 등 까다로운 절차를 모두 준수하여 안전성을 입증해야 하는 만큼 많은 노력과 기간이 소요된다. 

자동측정된 시정거리에 따른 활주로 운영등급 기준.
자동측정된 시정거리에 따른 활주로 운영등급 기준.

국토교통부는 2011년부터 항공사의 의견수렴, 악천후에 의한 10년간 결항률 분석, 공항의 장애물 등에 의한 환경적 여건과 경제적 타당성 분석 등을 거쳐 단계별 추진계획을 수립하여 진행해왔다. 

지형 장애물 등에 의해 제약을 받지 않아 일부 조건만 충족하면 등급 상향이 가능한 지방공항을 우선 추진하여, 청주ㆍ대구공항은 2012년, 제주공항은 2014년부터 운영등급을 상향해 운영 중이며, 운영 등급이 높은 김포공항과 진입등시설 등 공사가 필요한 김해공항은 7년간의 노력을 통해 올해 모든 조치가 최종 마무리 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 날씨에 의한 결항(‘17년 기준 1,420편)이 전국적으로 연평균 150편 감소(10.5%)될 것으로 예측하고 이에 따른 경제적 편익도 10년간 약 600억 원에 이를 전망"이라며 "앞으로, 공항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에서 더 나아가 중단 없이 이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