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자연재해 안전진단 '1등급'
아산시, 자연재해 안전진단 '1등급'
행정안전부 주관, 전국 228개 지자체 평가
  • 충남일보 유명환 기자
  • 승인 2018.12.1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현 아산시장(왼쪽)이 지난 7월에 ’집중호우’대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아산시는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주관 ‘2018년도 자연재해분야 지역 안전도 진단’에서 ‘1등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역안전도 진단은 행안부가 매년 전국 228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재해위험 요인 ▲재해예방대책 ▲예방시설정비 3개 분야 55개 지표를 진단하여 1 ~ 10등급으로 평가하고 1등급에 가까울수록 안전한 것으로 평가한다.

아산시 지역안전도는 지난해 4등급에서 3등급 수직 상승해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달성하였으며 2007년 지역안전도 진단제도 시행 이후 첫 ‘1등급’ 평가로 체계적인 예방대책 수립과 지속적인 예방시설 정비가 우수한 것으로 진단 받아 지난 6일 행안부에서 공시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자연재난 발생을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 없기에 예방대책이 매우 중요한 상황에서 자연재해 방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가 아산시의 지역안전도 ‘1등급’으로 평가되었으며 시민들에게 그 성과를 가시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되어 매우 만족스럽다. 하지만 아산시의 안전도를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더 노력해야 할 것이다”라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전국에서 자연재난으로부터 가장 안전한 도시, 아산시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