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심 잃은 논산시의회 의장... 13만 시민은 어떤 마음일까
초심 잃은 논산시의회 의장... 13만 시민은 어떤 마음일까
  • 최춘식 기자
  • 승인 2018.12.2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논산시의회가 24일 오전 11시30분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199회 임시회를 열어 관계공무원 출석의 건, 2019년도 예산안 2019년도 기금운용 계획안을 의결했다.

이날 논산시의회가 의결한 논산시 내년도 예산안 규모는 총 7226억2114만7000원으로 2018년 당초예산보다 5.54% 379억7366만7000원 증가한 예산이다.

이날 통과된 내년도 예산안은 당초 지난 21일 열린 제198회 논산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의결할 예정이었으나 파행 끝의 의결이어서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김진호 의장은 2018년도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 등 일부안건을 의결한 뒤 자신이 주장했던 일부 도비보조 삭감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자신이 적극 추진한 민간경상보조금(민주평통 북한 방문 여비 3000만원 포함) 등이 삭감 됐다는 이유를 들어 사회를 거부한 채 자리를 뜨는 등 파행이 이어졌다.

더욱 2019년도 예산안은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및 산업건설위원회가 집행부가 상정한 새해 예산 안의 항목별로 각각 소속의원들이 심의한 내용을 예결위원회가 최종 조율 한 끝에 본회의에 상정한 것이어서 김 의장의 개인적인 바람이 묵살 됐다는 이유로 의결을 미룬 채 정회를 선포한 것은 시의회 사상 유례없는 일로 시의원들의 공분을 샀고, 심지어 이계천 의원은 간담회 석상에서 김 의장의 의장직 사퇴를 요구하기도 해 논산시의회 사상 초유의 의정 파행을 맞은 의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서로 간에 의견 조율을 거쳐 김진호 의장의 사과를 전제로 다시 본회의를 속개 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이날 오후 9시20분경 본회의장에 모여 제3차 추경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승인한 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최종의결은 24일 임시회를 열어 의결하기로 결정한바 있다.

한편 지난 21일 김 의장이 의사봉을 내려놓고 정회 한 후 소식을 접한 황명선 시장이 같은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김 의장이 행한 ‘제멋대로 ’ 행태에 대해 “의장의 권한으로 그럴 수도 있다”는 뜻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안다고 귀띔한 한 의원은 어느 동양 철학자의 “다 지나간다, 다 사라진다”는 말로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24일 오전 11시30분 차수를 바꿔 개최한 제199회 임시회는 내년도 예산안을 최종 의결하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황명선 시장은 연가를 이유로 불참해 이번 사태로 논산시의회의 위상이 실추됐다는 지적도 나왔으며 시청 산하 실과 소장들 절반 가까이가 불참했다.

사실상 2018년도 마지막 의사일정인 이날 본회의 시작 전 의원들의 선 사과 요구에 김 의장은 미리 준비한 사과문을 마지못해 낭독한 뒤 의원 전원의 찬성으로 내년도 예산안은 최종 확정됐다.

이날 지역 언론인들은 본회의장에 대거 참석, 본회의 과정을 지켜보고 “시민대의사들의 집합체인 시의회가 공동협의체 임을 망각 하는 행태가 발붙일 곳은 없다”며 이번 의정 파행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더구나 지난번 회의와는 분명히 차수가 다른 임시 본회의를 개최하면서 국민의례를 거두절미 한 것도 문제라는 지적에 이어 중증 장애인 출신의원의 등원으로 일부 본회의장 구조를 변경하면서 기자석 및 일반방청석을 대폭 줄인데 대해서는 충남일보 최춘식 국장 등이 시민의 알권리를 봉쇄하려는 꼼수라며 강력하게 항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음은 김진호 의장이 낭독한 사과문 전문이다.

“본회의 개의에 앞서 의장으로써 존경하는 의원님들과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정회를 하게 된 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본의장이 정회를 하게 된 본심은 존경하는 의원님들께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삭감된 예산에 대하여 되살리고자 한 것이 아니며 도비 매칭 사업비 중 일부가 도비 비율이 너무적어 다시 심사하고자 하는 바램이었으나 이 또한 존경하는 의원님들과 소통하지 못한 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 합니다.

다시 한번 존경하는 의원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사람은 누구든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 특히ㅡ 표를 먹고산다는 의원들의 행동은 많은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는 사실을 잊어서는 아니된다,물론 의원들의 이같은 행동을 표로서 심판한다는 사실 또한 잊어서는 아니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