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 또 성비위 사건… 현직 공무원이 장기간 여직원 성희롱
천안서 또 성비위 사건… 현직 공무원이 장기간 여직원 성희롱
2017년부터 성관련 사건 줄이어… 성폭력 전담지역 불명예
인권지킴이단체 “천안시에서 피해자 긴급 구호기관 포기”
  • 김형태 기자
  • 승인 2019.01.07 18: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희롱․성폭력 근절 관련 지침 개정 및 행정조치는 지속적으로 강화,추진되고 있지만 관련법률 10개는 국회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성희롱․성폭력 근절 관련 지침 개정 및 행정조치는 지속적으로 강화,추진되고 있지만 관련법률 10개는 국회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2018년 한 해를 뜨겁게 달궜던 미투운동, 그 열기가 식을만하니 천안에서 현직 공무원이 부하 여직원을 상대로 한 성희롱 사건이 발생돼 지역사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17년부터 최근까지 천안시체육회, 천안문화재단, 천안시충남관현악단 성폭력·성희롱 사건에 이번에는 천안박물관 팀장 사건이 또 터지자 성폭력 전담 지역이라는 뭇매를 맞는 지경까지 왔다.

특히 여성운동 관련 단체로부터 강한 지적이 있어 사회문제로까지 재 점화 되는 분위기이다.

7일 천안시, 충남도, 제보자 등에 따르면 천안박물관 A팀장이 장기간에 걸쳐 전화, 문자메세지, 언어, 이메일 등으로 부하 여직원 B씨를 성희롱 했다.

결국 견디지 못한 B씨가 성희롱 피해를 호소하게 됐고, 징계위원회는 해임을 결정해 충청남도로 전달했다. 충남도 징계위원회는 정직 3개월을 결정했지만 천안시는 사안이 커지고 있는 점을 반영해 징계양정이 미약하다는 이유를 들어 재심의를 요청했다.

충남도는 천안시 요청을 받아 들여 A팀장에 대한 최종 징계의결을 앞두고 있다.

이에 앞서 천안시체육회 성추행 사건은 가해자로 지목된 상임부회장과 사무국장이 동반 자진사퇴해 일단락 지었고, 천안문화재단은 성추행 가해 팀장이 재판에 넘겨져 재판을 앞두고 있다. 또 천안시충남관현악단 예술 감독은 단원들을 상습 추행하고 희롱한 혐의로 징역형이 선고돼 복역 중이다.   

충남도 인권지킴이단 천안지킴이 간사는 “성폭력 전문 쉼터가 천안시를 비롯한 충청남도 내에 전무하다. B씨처럼 용기내서 나선 여성들이 갈 곳이 없어 보호라는 단어를 쓸 수조차 없는 지경”이라면서 “뿐만 아니라 단기간 보호해줄 긴급 구호 기관으로 운영 중인 ‘1366’ 마저도 천안시에서 포기해 공주시로 이관했고, 이마저도 충남도내 한 곳만 있어 성폭력·성추행 피해자들이 다시금 위험에 내몰리고 있다”고 하소연 했다.

반면 천안시 관계자는 "현재 쉼터가 여러 곳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1366'에 관한 사항도 확인이 필요한 사안으로 인권지킴이단에서 지적한 사항들을 전반적으로 확인해서 알려주겠다"는 입장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