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내포신도시에 공공자전거 달린다
2021년 내포신도시에 공공자전거 달린다
2020년 말 스마트도시 구축사업 서비스 항목에 포함
적자 등 재정 부담… 예산·홍성 협의 관건
  • 최솔 기자
  • 승인 2019.01.09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자전거도로 계획도 [충남도 제공]

[충남일보 최솔 기자] 충남도청과 교육청, 경찰청 등 행정기관이 밀집한 내포신도시에 2021년부터 공공자전거 서비스가 도입될 전망이다.

9일 충남도와 충남개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전충남본부 등에 따르면 2020년 12월 구축될 내포신도시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중 서비스 항목에 공공자전거 'U바이크'가 포함됐다. 신도시 내 자전거 대여소 15곳을 설치하고 자전거 150대를 보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용요금의 경우 무료 또는 500원이나 1000원을 두고 조율하고 있다.

도는 내포신도시 개발계획에 맞춰 자전거도로 순환체계도 구축 중이다. 2013년부터 총연장 70㎞에 달하는 자전거도로 28개 노선(폭 2m가량)을 레저형과 통근형, 생활형으로 구분해 개설하고 버스 정류장 주변과 공원, 주차장 등에 자전거 보관소를 설치하고 있다.

동서간 2.5㎞, 남북간 5㎞ 규모의 신도시 내 어디서든 자전거를 타고 30분 이내에 도달 가능하고, 자전거와 대중교통간 연계성을 강화해 '자전거 천국도시'로 조성한다는 게 도의 복안이다.

사업을 추진하는 LH는 관련 연구용역 결과와 심의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최종 의견을 오는 15일까지 도에 제출할 계획이다. 도의 검토가 끝나면 LH가 오는 7월까지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게 된다. 

단, 행정구역 '이원화'에 따른 운영주체 문제와 적은 이용객으로 인한 적자 부담은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 있다.

신도시가 홍성군과 예산군 경계에 조성돼 있어 공공자전거 운영시 두 지자체가 운영을 맡게 되는데, 신도시 내 홍성권역에서 자전거를 빌린 후 예산권역에 반납할 때 자전거 이동이나 요금 징수 부분 등에 대해 두 지자체간 협의가 선행돼야 한다.

또 자전거 유지·보수, 인력 등에 꾸준히 예산이 투입돼야 하고 내포신도시 인구가 2만 5000여 명에 불과해 초기 적자를 감수해야 하는 부담도 논의가 필요한 사항이다.

도 관계자는 "대전시 '타슈'나 세종시 '어울링'처럼 공공자전거 선도 모델이 있는 만큼 시스템 구축은 어렵지 않다"면서도 "스마트도시에 발맞춰 설립될 예산·홍성 도시통합운영센터에서 운영을 맡게 될 예정인데 양 군의 협의가 이뤄져야 한다.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