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신 충남도의원 "다문화가정 교육정책, 새 패러다임 필요"
한영신 충남도의원 "다문화가정 교육정책, 새 패러다임 필요"
10일 충남도립대 초청 특강서 "경제적 자립 기반 마련 중점 둬야"
  • 최솔 기자
  • 승인 2019.01.1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영신 충남도의회 의원(오른쪽)이 10일 충남도립대에서 지방공무원 임용후보 장학생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일보 최솔 기자] 행복한다문화가족연합회 대표로 활동하는 등 다문화 전문가로 유명한 한영신 충남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천안2)이 다문화가정 교육정책을 새 패러다임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10일 충남도립대 요청으로 마련된 지방공무원 임용후보 장학생 대상 특강에서 "다문화정책이 시행된 지 10년이 넘어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의원에 따르면 초창기 다문화 정책 대부분이 한국어 교육 등 사회적응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정책이 도입된 지 10년 이상 지난 만큼 오랜 시간 정착한 이민자에 필요한 기술교육이나 경제적 자립 기반 마련에 중점을 둔 대책이 필요하다는 게 한 의원의 설명이다.

한 의원은 특히 당시 다문화 관련 정책들이 급하게 만들어져 시행착오를 겪은 만큼 갓 정착한 이민자에 대한 기존 정책을 재점검하고, 정확한 매뉴얼 수립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 의원은 "우리나라 전체 인구 중 4.5%가 다문화가정으로 실질적인 다문화사회에 접어들었다"며 "다문화가정이 해체되는 이유 중 하나가 경제적 문제인 만큼 이들의 경제적, 사회적 기반을 마련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출산 시대에 비교적 출산율이 높은 다문화가정의 아이들이 우리나라의 훌륭한 인재가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