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램 운명은?… 예타 면제 결과 '촉각'
트램 운명은?… 예타 면제 결과 '촉각'
정부 이달 중 발표… 대전시, 사업 통과 막바지 총력전
  • 이훈학 기자
  • 승인 2019.01.1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이훈학 기자]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국가균형 발전 기반 구축사업’ 공모 결과가 조만간 날 것으로 전망되자 대전시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사업에 수년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의 운명이 걸려있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해 11월 지역 내 최대 주요 현안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대전권 순환도로망 구축, 대덕연구개발특구 리노베이션 등 3개 사업을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 공모 예비 타당성(예타) 조사 면제를 신청했다.

총사업비 500억 원 이상이 투입되는 국가사업은 예타 조사를 동해 경제성을 인정받아야 사업을 진행할 수 있지만, 이번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에 선정되면 이런 절차를 걸치지 않아도 된다. 

10일 정부와 시에 따르면 예타 면제 결과 발표가 이달 중으로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예타 조사를 생략해 트램 현안의 매듭을 풀기 좋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시는 관련 부서와 기관 등과 긴밀히 접촉해 시의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지난 8일 중앙정치권을 찾아 협조를 요청하는 등 발 빠르게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예타면제 사업발표에 대해 “엄격한 선정기준을 세워서 광역별로 1건 정도의 공공인프라 사업들은 우선순위를 정해서 선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지역이 가장 필요로하는 사업이 뭔지, 그리고 예타를 거치지 않지만 가장 타당성 있는 사업이 뭔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봤을 때 시도별로 각 1건의 사업이 예타 면제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대전에서는 트램이 선정될 것이라는 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트램 건설사업은 2012년 민선5기 고가자기부상열차에서 2014년 민선6기 노면전차인 트램으로 방식이 변경된 이후 지금까지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고가자기부상열차 방식으로 예타 조사 통과 뒤 트램으로 전면 수정하는 바람에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의 타당성 재조사를 받고 있다. 애초 지난해 안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됐던 결과는 아직도 나오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시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구간 일부를 지하화하는 내용으로 국가균형발전위에 예타 조사 면제신청을 한 것이다.

만약 트램 건설사업이 이번 예타 조사 면제 사업에 들지 못하고 더 표류할 경우 지금까지 허송세월했다는 비난은 면칠 못할 것으로 보인다.

시가 트램과 함께 신청한 대전권 순환도로망은 도심의 극심한 교통 혼잡 해소를 위해 단절된 도로망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8475억 원을 투입해 산성동~대사동 도로 개설 등 7개구간에 대한 총연장 36.3km의 대전 외곽도로를 연결하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트램과 대전권 순환도로망이 예타 조사 면제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사업에 선정이 된다면 만반의 태세를 갖춰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