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출판사 잉글리시버디, 영어와 친한 아이 ‘영친아’ 바이럴 영상 공개
금성출판사 잉글리시버디, 영어와 친한 아이 ‘영친아’ 바이럴 영상 공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9.02.11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이지수 기자] 금성출판사(회장 김낙준)의 영어교육 브랜드 잉글리시버디(English Buddy)가 ‘영어와 친한 아이, 영친아’ 바이럴 영상 3편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 10여일 만에 총 조회수 30만을 달성했다.

새롭게 공개한 잉글리시버디 바이럴 영상은 올해부터 잉글리시버디 신규 슬로건인 ‘영어와 친한 아이, 영친아’ 메시지를 직관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영상은 총 3편으로 구성돼 우리말 단어와 영어의 발음이 비슷할 때 ‘영친아(영어와 친한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영어 단어를 떠올리는 상황을 재미있게 표현했다.

‘미역’은 Milk, ‘파절이’는 Positive, 두 사람이 서로 좋아하는 상황을 나타내는 ‘어~썸~’이라는 문장은 Awesome과 비슷하게 발음되는 것에 착안해 영어를 자연스럽게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영친아들의 상황을 묘사했다. 해당 영상은 초등학생 모델들이 재미있는 상황을 표현해 학생, 학부모 사이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영친아 잉글리시버디 바이럴 영상은 유튜브 등에서 광고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잉글리시버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풀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잉글리시버디는 바이럴 영상을 시작으로, ‘영어와 친한 아이’의 줄임말인 ‘영친아’를 신규 슬로건으로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영상을 총괄 기획한 금성출판사 김성훈 부사장은 “학생들이 영어와 보다 친숙하게 지낼 수 있도록 교육하는 잉글리시버디만의 특장점에 착안해 ‘영어와 친한 아이, 영친아’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만들고 유튜브로 만날 수 있는 바이럴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면서 “잉글리시버디는 새로운 ‘영친아’ 슬로건을 앞세워 유아 및 초등학생, 중학생 누구나 영어를 재미있게 경험하고 익힐 수 있도록 풍부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