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5·18 망언' 한국당 3인 윤리위 제소 합의
여야 4당, '5·18 망언' 한국당 3인 윤리위 제소 합의
홍영표 "국회 추방에 이견 없어" 윤소하 "의원직 제명 관철"
  • 전혜원 기자
  • 승인 2019.02.1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충남일보 전혜원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4당 지도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4당은 함께 한국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며 "이들을 제명해서 국회에서 추방하자는데 이견이 없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 사안은 다른 문제와 연결하지 않기로 4당 간 합의했다"며 "4당이 함께하는 만큼 윤리위 제소의 실효성은 기존과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입법·사법·행정적으로 확정된 사실을 왜곡하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며 "4당은 철통 공조를 통해 이른 시일 내에 가장 강력한 제재인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번 윤리위 제소는 단순한 품위 훼손 문제가 아니다"라며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 행위에 해당하는 만큼 가장 강력한 의원직 제명을 관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발표자로 세우는 공청회를 주최하고 5·18을 모독하고 폄훼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