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13일 '구제역 일제소독의 날' 운영
충남도, 13일 '구제역 일제소독의 날' 운영
인력 2만 6000여 명, 장비 2만 5000여 대 투입
  • 최솔 기자
  • 승인 2019.02.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최솔 기자] 충남도는 구제역 유입 차단을 위해 13일을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민·관·군 합동으로 방역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현재 구제역은 1월 31일 마지막으로 발생한 후 현재까지 추가적인 발생은 없다.

그러나 14일간의 잠복기와 일제접종 완료를 고려할 때 향후 일주간 차단방역이 구제역 발생근절의 최대 고비 시기다.

이에 도는 일선 지자체, 군, 농·축협 공동방제단, 축산농가, 생산자협회 등과 함께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해 일제 소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원은 모두 2만 6000여 명, 장비는 소독차와 군 제독차량, 드론 등 2만 5000여 대가 투입된다.

박병희 도 농림축산국장은 "구제역 차단을 위해 농가와 행정기관, 관련단체 모두가 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