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국당 망언 3인방 단죄, 국회 경색 푸는 첫 출발"
민주 "한국당 망언 3인방 단죄, 국회 경색 푸는 첫 출발"
"정쟁 거두고 빨리 2월 임시국회 열어야"
  • 전혜원 기자
  • 승인 2019.02.1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전혜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 논란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는 동시에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망언 3인방'에 대한 추상같은 단죄가 경색된 국회를 푸는 첫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전날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일부 의원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하지만 이 이슈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에 대해선 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힌데 대해 "국민을 안중에 두지 않는 국민 무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거부한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관련, '변경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말한데 대해서도 "무자격 위원 추천 강행 의사까지 분명히 함으로써 5·18 역사와 정신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오만하고 뻔뻔스러운 태도를 감추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내일 국회 윤리특위가 열릴 예정이다. 나 원내대표의 입장으로 보나 윤리특위가 한국당 의원이 위원장이라는 사실로 보나 얼마나 제대로 '망언 3인 의원들' 문제를 다룰지 회의적"이라며 "들끓는 국민 분노를 가라앉히고, 민주주의 역사에 부끄럽지 않으려면 단호하고 추상같은 조치로 반민주주의적인 의원들을 단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세 의원의 퇴출을 요구하는 한편,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1월에 이어 2월까지 장기화된 국회 공백에 국민들께서 언제까지 인내하실지 우려스럽다"며 "그럼에도 야당은 국회 개원을 여러 조건과 연계해 임시국회를 무산시키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2019년 들어 국회 본회의가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며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대해서만큼은 정쟁을 거두고 조건 없이 빠르게 2월 임시국회를 열어야 한다. '정쟁을 핑계로 노는 국회'라는 오명을 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