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경기 송유관 유류 절도 일당 검거
충남·경기 송유관 유류 절도 일당 검거
송유관에 구멍 뚫고 호스 연결, 3억 3700만 원 상당 23만 6000ℓ 훔쳐
  • 최솔 기자
  • 승인 2019.03.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유관 절도 현장 [충남경찰청 제공]

[충남일보 최솔 기자] 충남과 경기 지역에 묻힌 송유관을 뚫어 수억 원 상당의 기름을 챙긴 일당 전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총책 A씨(60) 등 14명을 송유관 안전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5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충남과 경기 지역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하는 수법으로 3억 3700만 원 상당의 휘발유와 경유 등 23만 6000ℓ을 훔친 혐의다.

교도소에서 만난 이들은 대여섯씩 모두 3개 조로 나뉘어 활동했으며, 기름을 훔친 사실이 들키면 다른 곳으로 이동해 범행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씨 등 5명은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지난달 초 충남 천안에서 기름을 훔치던 중 난방기구를 트는 바람에 화재를 내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11일 오후 3시쯤 경기도 부천역 인근에서 A씨를 마지막으로 일당 전원을 검거했다.

조상규 광수대장은 "송유관 사고가 인명피해와 환경훼손 등 사회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앞으로도 송유관 관련 범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