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 "나경원 사죄해야"
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 "나경원 사죄해야"
'충남도 측근채용' 한국당 충남도당 논평에 "스스로 돌아봐야"
  • 최솔 기자
  • 승인 2019.03.1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가 14일 충남도청 브리핑실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일보 최솔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는 14일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정쟁의 장으로 만든 나경원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은 당장 머리 숙여 국민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위는 이날 충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나 대표는 지난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의 수석부대변인'이라는 망언을 내뱉었다"며 "이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동분서주해 온 국가원수를 모독하는 것을 넘어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국민과 전세계 인류에 대한 모독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남북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로 넘어가려는 지금, 아직까지도 색깔론, 좌파 타령으로 시대착오적 극우로 치닫는 나 대표와 한국당의 행태는 정당성을 부여받을 수 없다"며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여성위는 또 한국당 충남도당이 도 정책보좌관 측근 기용을 비판한 논평에 대해 "자극적 단어로 민심을 들쑤시고 여론을 호도하려는 정치공세에만 몰두하지 말고 겸허한 자세로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