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오감' 대외마케팅 전략수립 워크숍
충남도, '충남오감' 대외마케팅 전략수립 워크숍
입점 유통업체 추가품목 개발, 신규 거래처 대응방안 모색
  • 우명균 기자
  • 승인 2019.04.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도는 9일 태안 리솜오션캐슬에서 ‘충남오감 대외 마케팅 전략 수립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 워크숍은 농협경제지주 대외마케팅부 소속 바이어 20명과 도내 산지농협 관계자, 담당 공무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도는 이 자리에서 기입점 유통업체에 대한 추가 품목 개발과 신규 거래처 대응 방안 등 매출 향상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지난해 ‘충남오감’은 매출액 1010억 원을 달성하는 등 역대 최대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대형 유통업체를 통한 취급액이 779억 원(77%)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대형 유통업체에 대한 마케팅 대응 방안을 마련해 보다 공격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이인범 농식품유통과장은 “이번 워크숍에 전국의 대형 유통업체와 하나로마트를 관리하는 바이어를 초청해 최근 유통 흐름에 맞는 판매 전략 수립과 산지의 상품을 발굴, 직접 업체와 연결하는 전략을 수립했다”며 “농산물의 판로 확대를 위해 공격적이고 다양한 판촉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