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소득 5000만 원, 유통 경쟁력에 달렸다"
"농가소득 5000만 원, 유통 경쟁력에 달렸다"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와 효율적 대응방안' 충남도 3농정책 포럼
  • 우명균 기자
  • 승인 2019.04.1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도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동안 보령 웨스토피아에서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와 효율적 대응 방안’을 주제로 3농정책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올해 3번째 열리는 이번 포럼은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를 비롯해 농업인 단체, 유관기관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조 발제, 주제 발표, 종합 토론, 분임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병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농산물 유통정책 방향 및 주체별 역할’을 주제로 한 기조 발제를 통해 “팔리는 농산물을 생산하는 유통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종화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산지유통 활성화를 위한 충남오감 재도약’을, 김기현 지역농업네트워크 본부장은 ‘도 먹거리 전략 추진 방향’을, 이인범 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산물 유통정책 방향을 각각 제시했다.

포럼에 참석한 농민단체 등은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은 판매 수취가격을 높여 걱정 없이 농사지을 수 있는 환경이 실현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도는 이날 포럼에서 제시된 내용을 종합해 실행 방안을 도출하고 유통정책 추진의 ‘나침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나 부지사는 “도는 지난 3월 광역 먹거리 종합 전략을 수립하고 공공급식 지원 조례를 만드는 등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지역식품 순환체계를 만드는 것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소농의 소득 안정과 판로를 제공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먹거리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병희 농림축산국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농가소득 증대에 이바지하는 농산물 유통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품질 좋고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윈-윈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