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한국당 충남도당 영입 인재 “박완주 의원, 시의원도 보궐 선거할거냐”
장혁 한국당 충남도당 영입 인재 “박완주 의원, 시의원도 보궐 선거할거냐”
"이종담 큰 떡 바라고 신의 버린 자, 박완주는 보궐 제조기" 공개 비난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0.02.1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혁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영입 인재./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장혁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영입 인재./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충남일보 김형태 기자]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영입 인재로 알려진 장혁씨가 이종담 천안시장 예비후보와 박완주 천안‘을’ 국회의원을 공개 비난하고 나섰다.

장혁씨는 12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종담 시의원이 시장 후보로 공천 받게 되면 불당동 시의원 보궐 선거를 다시하게 돼 또 혈세낭비를 일으킨다는 것과 박완주 천안‘을’ 의원이 그 원인이라는 지적을 했다.

장혁씨는 “이 자리(기자회견)에 서기 전 당신(이종담)이 배포한 홍보명함과 선거 공보물을 다시 찾아내고 현수막 사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지난 지방선거 때 약속한 것은 분골쇄신 불당동 주민을 섬기고 선공후사 하겠다는 말이었다. 당시에 단 한군데도 단 한글자도 당신이 불당동 시의원을 중도사퇴하고 더 큰 떡인 천안시장 선거에 출마한다는 대목은 없다”고 꼬집었다.    

또 “당신이 천안시장 민주당 후보 공천을 못 받으면 불당동 시의원직은 유지 하겠다는 건가”라며 “불당동 시의원이 시장 공천 못 받으면 계속 가지고 갈 스페어타이어냐”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당신이 공천을 받으면 불당동 시의원 보궐 선거를 다시 해야 될 판국인데 그 혈세 낭비와 불당동 주민들 불필요한 시간낭비는 누가 보상하느냐”면서 “천안시와 불당동 간 이해관계 상충 시 당신은 불당동 이익은 무시하고 천안시장직을 수행 하겠나? 아니면 천안시장 가면을 쓴 채 불당동 이해관계를 대변하겠느냐”라고 으름장을 놨다.

덧붙여 “이종담씨는 불당동 주민과 천안시민들에게 즉각 석고대죄하고 어울리지 않는 불당동 시의원 명찰은 떼어 버려라”며 “당신은 불당동 시의원이라는 호칭을 받을 자격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완주(천안‘을’)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때 구본영 전 천안시장 공천에 대해 이미 수없이 문제 제기 됐음에도, 당시 민주당 충남도당 위원장으로 천안시장 공천에 대해 전권을 행사해 결국 이번에 보궐선거를 치르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박완주 의원은 천안 시민들에게 사과 한 적이 있느냐. 페이스북으로 입장을 표명했다는 궁색한 변명을 하지 말라”면서 “이런 중차대한 사안은 떳떳하게 시민들 이해와 용서를 구하는 것이 정치인의 본분이자 일반 시민의 상식”이라고 반발했다.

장혁씨는 이종담 천안시장 예비후보와 박완주 천안‘을’ 국회의원 외에도 인치견 천안시의회 의장 천안시장 예비후보 출마에 대해서도 강한 비판 목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