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육군교육사령부와 군사명품도시 조성
대전시, 육군교육사령부와 군사명품도시 조성
자운대 안보공원 조성 등 국방도시 위상 높이기 공동 추진
  • 금기양 기자
  • 승인 2013.08.1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13일 육군교육사령부(사령관 류제승)와 ‘자운대 군사명품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17일 염홍철 시장이 자운대를 방문했을 때 육군교육사령부(교육사)가 제안한 ‘청정고을 군사명품 도시개발 계획에 따른 것이다.
자운대 지역을 군사명품도시로 조성하고 이를 시민에게 개방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이다.
협약 주요내용은 ▲자운대 지역에 안보공원 조성 ▲자운대 지역의 접근성 제고를 위한 교통인프라 및 주변환경 개선 ▲자운대 내 안보교육시설 및 편의시설 개방과 시민초청 프로그램 추진 등이다.
협력과제로 자운대 유휴지를 활용한 6·25참전국 기념공원 등 안보공원 조성, 고급 군장교 교육생에게 대전시를 홍보하기 위한 운주당 건립, 대전시 문화재인 ‘수운교천단’ 등과 연계한 누리길 조성, 자운대 접근성 개선을 위한 버스노선 증설, 자전거 도로 개설 등이다.
자운대 지역주민이 대전시민으로 공동체의식과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공연, 생활체육 친선대회 개최 등 문화체육교류를 활성화하고 자운대 시설을 활용한 시민대상 안보교육 프로그램 운영과 재해·재난시 인력 및 장비를 지원하는 민·관·군 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대전시 신태동 정책기획관은 “그동안 자운대 지역은 군부대라는 인식과 대전시 외곽에 위치하여 시민의 접근이 쉽지 않았으나, 군사명품도시 조성 사업을 통해 대전시의 또 다른 명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